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8:36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포토 chevron_right 포토뉴스
자체기사

무주구천동 계곡에서 전하는 봄소식

image
무주구천동 계곡(33경중 제5경 학소재)에 핀 진달래가 성큼 다가온 봄소식을 전한다 / 사진 제공=맹갑상 무주문화원장

겨우내 매서운 칼바람을 쏟아내며 고승의 산중생활을 괴롭히던 구천동 계곡(구천동 33경 중 제5경 학소재)에 진홍빛 진달래가 수줍은 듯 인사를 건넨다 ‘졸졸 조오졸졸’ 4분의 3박자 왈츠 리듬에 몸을 맡긴 채 꽃망울을 터뜨린 진달래꽃 형제들이 서로를 곁눈질하면서 수줍고 어색한 몸짓으로 살랑거리고 있다.

물소리 새소리에 진달래까지 전하는 봄소식에 몸 맡겨 걸으면 이 어찌 즐겁지 않을까!

image
무주구천동 계곡(33경중 제5경 학소재)에 핀 진달래가 성큼 다가온 봄소식을 전한다 / 사진 제공=맹갑상 무주문화원장

겨우내 매서운 칼바람을 쏟아내며 고승의 산중생활을 괴롭히던 구천동 계곡(구천동 33경 중 제5경 학소재)에 진홍빛 진달래가 수줍은 듯 인사를 건넨다 ‘졸졸 조오졸졸’ 4분의 3박자 왈츠 리듬에 몸을 맡긴 채 꽃망울을 터뜨린 진달래꽃 형제들이 서로를 곁눈질하면서 수줍고 어색한 몸짓으로 살랑거리고 있다.

물소리 새소리에 진달래까지 전하는 봄소식에 몸 맡겨 걸으면 이 어찌 즐겁지 않을까!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