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1:0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수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산서우체국 윤효상 국장 감사장

장수경찰서(서장 양동혁)가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를 예방한 장수군 산서우체국 윤효상 국장에게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전달했다.

image
양동혁 장수서장 보이스피싱 예방 감사장 전달     /장수경찰서 제공

지난 4월 22일 고객 A씨는 휴대전화에 저장된 아들 전화번호로 “아들을 납치하여 데리고 있다”며 현금 1,000만 원을 주지 않으면 아들을 죽이겠다는 금융사기 전화를 받았다.

이날 윤효상 우체국장은 고객 A씨가 현금 700만 원을 인출해 달라고 하면서 보이스피싱 사기단과 통화 중인 것을 직감하고 전화를 끊게 한 후 서울에 거주하는 아들과 직접 전화 통화로 아들의 신병에 이상 없음을 확인시킨 후 경찰에 신고했다.

장수경찰서는 최근 보이스피싱 등이 갈수록 광역화, 지능화되고 있고 정부ㆍ금융기관을 사칭해 고액대출 미끼 문자 등을 보내는 전화금융사기가 급증함에 따라 금융기관 직원들의 협조와 지역주민의 피해가 없도록 홍보활동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양동혁 서장은 “금융기관 담당자는 고액 인출자에 대해 보이스피싱 피해 의심이 들면 지체없이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지역주민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장수경찰서(서장 양동혁)가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를 예방한 장수군 산서우체국 윤효상 국장에게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전달했다.

image
양동혁 장수서장 보이스피싱 예방 감사장 전달     /장수경찰서 제공

지난 4월 22일 고객 A씨는 휴대전화에 저장된 아들 전화번호로 “아들을 납치하여 데리고 있다”며 현금 1,000만 원을 주지 않으면 아들을 죽이겠다는 금융사기 전화를 받았다.

이날 윤효상 우체국장은 고객 A씨가 현금 700만 원을 인출해 달라고 하면서 보이스피싱 사기단과 통화 중인 것을 직감하고 전화를 끊게 한 후 서울에 거주하는 아들과 직접 전화 통화로 아들의 신병에 이상 없음을 확인시킨 후 경찰에 신고했다.

장수경찰서는 최근 보이스피싱 등이 갈수록 광역화, 지능화되고 있고 정부ㆍ금융기관을 사칭해 고액대출 미끼 문자 등을 보내는 전화금융사기가 급증함에 따라 금융기관 직원들의 협조와 지역주민의 피해가 없도록 홍보활동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양동혁 서장은 “금융기관 담당자는 고액 인출자에 대해 보이스피싱 피해 의심이 들면 지체없이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지역주민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