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8:5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수군 장계면 교육문화 공간 ‘아이온 놀이배움터’ 개소

image
아이들 놀이공간과 여성의 교육문화 공간 '아이온 놀이 배움터' 개소식             /장수군 제공

 

장수군 장계면에 방과 후 아이들의 놀이공간과 여성들의 교육문화 공간을 위한 ‘아이온 놀이배움터’가 4일 개소했다. 

아이온 놀이배움터는 장수애핀꽃(대표 임유정)이 2021년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 시범사업에 선정돼 추진한 사업으로 방과 후 아이들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임유정 대표는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위해 장계면의 초등학교에서 근접한 오래된 건물을 리모델링해 공간을 만들었으며, 이곳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및 육아용품 대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장계면은 방과 후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이 부재해 방과 후 아이들이 갈 곳이 없어 돌봄 공백이 심각했던 지역으로 이는 장수군 인구유출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이에 장수군은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통해 지역민들이 직면한 지역의 문제를 자발적으로 해결하고 지역민들이 자신의 재능과 지식, 물건, 공간을 공유하는 지역의 공유경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온 놀이배움터’는 현재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을 위한 IT, 언어, 창작, 체육 분야에서 놀이를 중심으로 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유 오피스로써 사무실 공간을 공유하고 있다. 

또한 지역 내 여러 유휴공간과 재능을 가진 지역민과 협업해 초등학교 고학년까지 대상을 확대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아울러 지역민의 취미활동과 교육의 공간으로도 활용해 지역주민과 아이들을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황우상 일자리경제과장은 “장수군 장계면에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 여성들을 위한 교육문화 공간이 조성돼 지역에 한층 활력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위해 애써주신 장수애핀꽃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image
아이들 놀이공간과 여성의 교육문화 공간 '아이온 놀이 배움터' 개소식             /장수군 제공

 

장수군 장계면에 방과 후 아이들의 놀이공간과 여성들의 교육문화 공간을 위한 ‘아이온 놀이배움터’가 4일 개소했다. 

아이온 놀이배움터는 장수애핀꽃(대표 임유정)이 2021년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 시범사업에 선정돼 추진한 사업으로 방과 후 아이들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임유정 대표는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위해 장계면의 초등학교에서 근접한 오래된 건물을 리모델링해 공간을 만들었으며, 이곳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및 육아용품 대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장계면은 방과 후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이 부재해 방과 후 아이들이 갈 곳이 없어 돌봄 공백이 심각했던 지역으로 이는 장수군 인구유출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이에 장수군은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통해 지역민들이 직면한 지역의 문제를 자발적으로 해결하고 지역민들이 자신의 재능과 지식, 물건, 공간을 공유하는 지역의 공유경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온 놀이배움터’는 현재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을 위한 IT, 언어, 창작, 체육 분야에서 놀이를 중심으로 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유 오피스로써 사무실 공간을 공유하고 있다. 

또한 지역 내 여러 유휴공간과 재능을 가진 지역민과 협업해 초등학교 고학년까지 대상을 확대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아울러 지역민의 취미활동과 교육의 공간으로도 활용해 지역주민과 아이들을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황우상 일자리경제과장은 “장수군 장계면에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 여성들을 위한 교육문화 공간이 조성돼 지역에 한층 활력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이온 놀이배움터 조성을 위해 애써주신 장수애핀꽃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