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3:3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농협 장수군지부, 육묘 농가 일손돕기 나서

농협 장수군지부(지부장 정영선)가 장수농협 육묘장을 찾아 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장수농협(조합장 김용준)과 고향주부모임(회장 이향숙), 장수군자원봉사센터(이사장 육종순) 임직원과 회원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image
농협중앙회 장수군지부, 육묘장 농가 일손돕기       /농협 장수군지부

이번 일손돕기에 참여한 임직원과 고향주부모임 회원, 장수군자원봉사센터 회원들은 어린 모를 농가 수요에 맞춰 적기 공급하기 위해 파종작업 및 모판 흙털기 작업을 진행했다.

장수농협이 운영하는 벼 육묘장은 모판 11만여 장을 생산해 관내 500여 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농가에서는 벼 이앙 작업에만 노동력을 집중할 수 있어 못자리 작업에 소요되는 일손을 덜어주고 또, 농촌 지역의 고령화 현상 등으로 인한 노동력 및 생산비 절감에 도움을 주고 있다. 

정영선 지부장은 “농협에서 운영하는 육묘장 어린 모를 공급해 농민들의 소득을 증대하고 농촌의 고령화 등에 따른 노동력 및 생산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부족일손 지원 등 영농현장 지원에 필요한 농협의 역할을 찾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농협 장수군지부(지부장 정영선)가 장수농협 육묘장을 찾아 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장수농협(조합장 김용준)과 고향주부모임(회장 이향숙), 장수군자원봉사센터(이사장 육종순) 임직원과 회원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image
농협중앙회 장수군지부, 육묘장 농가 일손돕기       /농협 장수군지부

이번 일손돕기에 참여한 임직원과 고향주부모임 회원, 장수군자원봉사센터 회원들은 어린 모를 농가 수요에 맞춰 적기 공급하기 위해 파종작업 및 모판 흙털기 작업을 진행했다.

장수농협이 운영하는 벼 육묘장은 모판 11만여 장을 생산해 관내 500여 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농가에서는 벼 이앙 작업에만 노동력을 집중할 수 있어 못자리 작업에 소요되는 일손을 덜어주고 또, 농촌 지역의 고령화 현상 등으로 인한 노동력 및 생산비 절감에 도움을 주고 있다. 

정영선 지부장은 “농협에서 운영하는 육묘장 어린 모를 공급해 농민들의 소득을 증대하고 농촌의 고령화 등에 따른 노동력 및 생산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부족일손 지원 등 영농현장 지원에 필요한 농협의 역할을 찾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