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3:1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계면민의 장 심사위원회, 면민의 장 수상자 선정

문화체육장 이동수, 산업공익장 곽점용, 애향장 문종원, 효열장 강남순씨 각각 선정

장수군 장계면이 제32회 장계면민의 날을 앞두고 면민의 장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image
효열장 강남순

 

image
애향장 문종원

 

image
산업공익장 곽점용

 

image
문화체육 이동수 

면민의 장 심사위원회는 지난 18일 심의회를 열고 문화체육장 이동수, 산업공익장 곽점용, 애향장 문종원, 효열장 강남순씨를 각각 선정했다.

문화체육장 이동수(45세)씨는 장계면 장계면체육회이사, 장수군체육회이사 ,장수군축구협회 사무국장을 역임하며 장계면 체육발전에 헌신했으며 지난 4월에는 김제시에서 열린 전라북도 협회장기 축구대회에서 50대부 3위를 차지하는 등 장계면 체육발전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산업공익장 곽점용(64세)씨는 농업경영인연합회 장수군지부회장, 장수군한우협회 장계면지부회장 등 농업 관련 단체장을 두루 역임하고 현재 장계농업협동조합 조합장으로 재임하며 농업·농촌에 대한 깊은 애정과 탁월한 경영 능력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농협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자임했다. 2018년 자랑스런 조합장상, 2020년 석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애향장 문종원(66세)씨는 재경장계면총동창회 제19대 회장으로 지

역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향우회를 성실하게 이끌고 있다. 또 초대 재경느티나무산악회 회장을 7년간 역임하면서 매달 1회씩 산악회를 이끌며 고향 발전에 대한 의제를 발굴하고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이 인정됐다.

효열장 강남순(45세)씨는 지병으로 투병하신 어머니를 3년 동안 극진히 모셨으며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홀로 계시는 아버지의 건강을 염려해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조석으로 문안드리며 효를 실천함에 따라 지역 내 효 문화 확산 분위기를 조성 효열장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0일 장계체육공원에서 개최되는 장계면민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장수=이재진 기자

장수군 장계면이 제32회 장계면민의 날을 앞두고 면민의 장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image
효열장 강남순

 

image
애향장 문종원

 

image
산업공익장 곽점용

 

image
문화체육 이동수 

면민의 장 심사위원회는 지난 18일 심의회를 열고 문화체육장 이동수, 산업공익장 곽점용, 애향장 문종원, 효열장 강남순씨를 각각 선정했다.

문화체육장 이동수(45세)씨는 장계면 장계면체육회이사, 장수군체육회이사 ,장수군축구협회 사무국장을 역임하며 장계면 체육발전에 헌신했으며 지난 4월에는 김제시에서 열린 전라북도 협회장기 축구대회에서 50대부 3위를 차지하는 등 장계면 체육발전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산업공익장 곽점용(64세)씨는 농업경영인연합회 장수군지부회장, 장수군한우협회 장계면지부회장 등 농업 관련 단체장을 두루 역임하고 현재 장계농업협동조합 조합장으로 재임하며 농업·농촌에 대한 깊은 애정과 탁월한 경영 능력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농협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자임했다. 2018년 자랑스런 조합장상, 2020년 석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애향장 문종원(66세)씨는 재경장계면총동창회 제19대 회장으로 지

역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향우회를 성실하게 이끌고 있다. 또 초대 재경느티나무산악회 회장을 7년간 역임하면서 매달 1회씩 산악회를 이끌며 고향 발전에 대한 의제를 발굴하고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이 인정됐다.

효열장 강남순(45세)씨는 지병으로 투병하신 어머니를 3년 동안 극진히 모셨으며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홀로 계시는 아버지의 건강을 염려해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조석으로 문안드리며 효를 실천함에 따라 지역 내 효 문화 확산 분위기를 조성 효열장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0일 장계체육공원에서 개최되는 장계면민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