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00:2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수소방서, 화재 조사분석 전북 2위 차지

image
 화재 원인 조사 분석하는 소방관 /사진=장수소방서 제공

장수소방서(서장 소재실)가 2022년 상반기 화재조사보고서 품질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전라북도 소방본부(본부장 최민철)는 지난 25일 화재조사보고서가 충실하게 작성되도록 유도하고 대외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품질평가를 실시해 장수소방서 현장대응단이 전체 13개 소방서 중 2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2021년 11월부터 2022년 4월까지 발생한 건축·구조물 화재 중 사망자가 발생했거나 재산피해가 1,000만 원 이상인 화재 중 보고서를 선정해 △보고서 작성의 충실도 △기초자료조사의 충실도 △발화지점 및 원인에 대한 추론의 논리성 △화재피해 입력의 적정성 등을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소재실 서장은 “정교한 화재 원인을 분석하는 화재조사를 통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사전에 예방하고 진압 작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화재조사 역량을 키워 군민의 든든한 안전 파수꾼으로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age
 화재 원인 조사 분석하는 소방관 /사진=장수소방서 제공

장수소방서(서장 소재실)가 2022년 상반기 화재조사보고서 품질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전라북도 소방본부(본부장 최민철)는 지난 25일 화재조사보고서가 충실하게 작성되도록 유도하고 대외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품질평가를 실시해 장수소방서 현장대응단이 전체 13개 소방서 중 2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2021년 11월부터 2022년 4월까지 발생한 건축·구조물 화재 중 사망자가 발생했거나 재산피해가 1,000만 원 이상인 화재 중 보고서를 선정해 △보고서 작성의 충실도 △기초자료조사의 충실도 △발화지점 및 원인에 대한 추론의 논리성 △화재피해 입력의 적정성 등을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소재실 서장은 “정교한 화재 원인을 분석하는 화재조사를 통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사전에 예방하고 진압 작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화재조사 역량을 키워 군민의 든든한 안전 파수꾼으로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