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2 11:4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수군, 토착어종 복원 방류사업 실시

장수군이 친환경 생태계 보전과 토착어종 복원을 위해 24일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와 미꾸라지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치어는 쏘가리 종자 1만 마리와 미꾸라지 17만 마리로 전라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3개월간 사육관리를 통해 3~4cm까지 성장시킨 어류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치어다. 방류 후 2~3년이 지나면 쏘가리는 30cm, 미꾸라지는 20cm 내외로 성장한다.

image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와 미꾸라지 방류           /사진=장수군 제공

장수군은 매년 자체적으로 토착어종 복원사업을 위해 다슬기. 동자개, 붕어 등 치어를 구입해 관내 주요 하천에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이종진 축산과장은 “앞으로도 하천 생태계 개선과 수산자원을 증강을 위해 다양한 토종 수산 종자를 관내 하천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깨끗하고 맑은 물을 갖춘 청정장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장수군이 친환경 생태계 보전과 토착어종 복원을 위해 24일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와 미꾸라지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치어는 쏘가리 종자 1만 마리와 미꾸라지 17만 마리로 전라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3개월간 사육관리를 통해 3~4cm까지 성장시킨 어류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치어다. 방류 후 2~3년이 지나면 쏘가리는 30cm, 미꾸라지는 20cm 내외로 성장한다.

image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와 미꾸라지 방류           /사진=장수군 제공

장수군은 매년 자체적으로 토착어종 복원사업을 위해 다슬기. 동자개, 붕어 등 치어를 구입해 관내 주요 하천에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이종진 축산과장은 “앞으로도 하천 생태계 개선과 수산자원을 증강을 위해 다양한 토종 수산 종자를 관내 하천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깨끗하고 맑은 물을 갖춘 청정장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