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0:5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전북교육청 인력 방만 운영…인원10~15% 감축 필요

교육감직인수위 지적. 인력부족 시달리는 지원청이나 일선학교 배분 필요 주장
일선 학교 감사에 시달려. 5여개 감사 통폐합해 감사 대응 업무 축소 방안 검토

전북교육청 인력이 방만하게 운영돼 전체인원의 10~15% 감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감축한 인원을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일선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재배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제19대 전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위원장 이종민)는 28일 “전북교육청이 인력을 방만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수위에 따르면 1월 기준 전북교육청의 정원은 497명으로 규모가 비슷한 충남교육청(451명) 보다 46명이 많았다. 또 전남교육청의 449명보다 48명이 많았고, 강원교육청(376명) 보다는 121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수위는 전북교육청의 전체 인원 중 적게는 10%, 많게는 15%를 감축하고, 이에 따르는 업무량도 업무정리를 통해 최대 20%까지 감축이 가능할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감축한 인력을 전북교육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재배치해 학교가 실질적으로 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일선 학교의 중복된 감사 업무도 일원화시키자는 주장도 제기했다.

image

전북 도내 학교들은 상시적 감사를 받는 체제로 학사감사, 재무감사, 퇴직감사, 복무감사와 국회 청문감사, 도의회 행정감사 자료요구 등 1년 내내 각종 감사에 시달리고 있어 제대로 된 업무수행이 어렵다는 게 인수위의 설명이다.

인수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교에 대한 각종 감사를 통폐합해 일선 학교의 감사 대응 업무를 최소화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7월 1일자로 취임할 신임 서거석 교육감에게 검토 결과물을 토대로 

학교 감사를 통폐합해 감사 대응 업무를 축소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로 했다.

이종민 인수위원장은 “도교육청의 각종 사업을 재검토해 학교의 행정업무 부담을 줄임으로써 교직원이 학생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서거석 신임 교육감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 인력이 방만하게 운영돼 전체인원의 10~15% 감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감축한 인원을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일선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재배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제19대 전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위원장 이종민)는 28일 “전북교육청이 인력을 방만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수위에 따르면 1월 기준 전북교육청의 정원은 497명으로 규모가 비슷한 충남교육청(451명) 보다 46명이 많았다. 또 전남교육청의 449명보다 48명이 많았고, 강원교육청(376명) 보다는 121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수위는 전북교육청의 전체 인원 중 적게는 10%, 많게는 15%를 감축하고, 이에 따르는 업무량도 업무정리를 통해 최대 20%까지 감축이 가능할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감축한 인력을 전북교육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재배치해 학교가 실질적으로 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일선 학교의 중복된 감사 업무도 일원화시키자는 주장도 제기했다.

image

전북 도내 학교들은 상시적 감사를 받는 체제로 학사감사, 재무감사, 퇴직감사, 복무감사와 국회 청문감사, 도의회 행정감사 자료요구 등 1년 내내 각종 감사에 시달리고 있어 제대로 된 업무수행이 어렵다는 게 인수위의 설명이다.

인수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교에 대한 각종 감사를 통폐합해 일선 학교의 감사 대응 업무를 최소화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7월 1일자로 취임할 신임 서거석 교육감에게 검토 결과물을 토대로 

학교 감사를 통폐합해 감사 대응 업무를 축소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로 했다.

이종민 인수위원장은 “도교육청의 각종 사업을 재검토해 학교의 행정업무 부담을 줄임으로써 교직원이 학생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서거석 신임 교육감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