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7:39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 북면 출신 김보선 (주)코튼클럽 대표, 성금 4000만원 기탁

고향 사랑 발전기금 북면 면민의 날 제전위원회에 전달

image
정읍시 북면 손문국 면장과 면민의 날 제전위원회 주민들. 사진제공=북면사무소

정읍시 북면 출신 김보선 (주)코튼클럽 대표가 지난달 30일 북면사무소에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발전을 위한 성금 4000만원을 기탁했다.

이날 전달받은 성금은 북면 면민의 날 제전위원회에 전달되어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과 지역 발전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2013년부터 10년째 매년 성금을 전달하며 남다른 고향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김 대표는 “면민 화합과 고향 발전을 위해 미약한 힘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살기 좋은 북면을 만드는 데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북면 신평리 출신인 김 대표는 북면초와 호남중, 정읍고를 졸업했다. 1988년 신광실업을 설립한 이후 1998년 해태상사(주)에서 (주)코튼클럽을 인수해 회사를 운영하며 자수성가했다.

(주)코튼클럽은 속옷 업계 최초 4000억원 매출 달성에 근접했으며, 현재 국내 속옷 시장 점유율 1위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image
정읍시 북면 손문국 면장과 면민의 날 제전위원회 주민들. 사진제공=북면사무소

정읍시 북면 출신 김보선 (주)코튼클럽 대표가 지난달 30일 북면사무소에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발전을 위한 성금 4000만원을 기탁했다.

이날 전달받은 성금은 북면 면민의 날 제전위원회에 전달되어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과 지역 발전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2013년부터 10년째 매년 성금을 전달하며 남다른 고향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김 대표는 “면민 화합과 고향 발전을 위해 미약한 힘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살기 좋은 북면을 만드는 데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북면 신평리 출신인 김 대표는 북면초와 호남중, 정읍고를 졸업했다. 1988년 신광실업을 설립한 이후 1998년 해태상사(주)에서 (주)코튼클럽을 인수해 회사를 운영하며 자수성가했다.

(주)코튼클럽은 속옷 업계 최초 4000억원 매출 달성에 근접했으며, 현재 국내 속옷 시장 점유율 1위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