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4:4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최훈식 장수군수, 간부회의 행정의 변화와 혁신 단초 마련

행정의 효율성 증진, 실무 위주의 군정 실현

image
최훈식 장수군수, 간부회의 /장수군 제공

최훈식 장수군수가 매주 월요일 진행되는 간부회의 형식을 바꿔 행정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단초를 마련하고 나섰다.

최 군수는 18일 간부회의부터 기존의 보고 형식에서 탈피해 주요 현안문제에 심층적 논의 방식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이는 민선 8기 새롭게 도약하는 행복 장수를 열어가기 위한 시작으로 기존 월중‧주간 업무계획의 획일적 보고방식을 변경해 행정의 효율성을 증진하고 실무 위주의 군정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날 회의에는 최 군수 주재로 이종훈 부군수를 비롯한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현안사업 문제에 대한 심도 있는 회의가 이어갔다.

이날 회의에서 최훈식 군수는 “이전 보고 형식의 업무보고는 추진업무, 주요 일정 등 전 부서가 정례적‧획일적 업무보고로 현안사업 추진 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시 처리가 힘든 부분이 있다”며 “주요 현안사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부서 간 협조가 중요한 만큼 주요업무에 대한 논의를 통해 서로가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상 강조했던 것처럼 행정이 변화하고 혁신해야 장수군에 미래가 있다”며 “혁신적 행정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행복 장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수군은 이번 간부회의 형식이 변화함에 따라 협력부서 간 현안사업에 대한 업무 공유가 이뤄져 유기적 업무 네트워크가 구축돼 신속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mage
최훈식 장수군수, 간부회의 /장수군 제공

최훈식 장수군수가 매주 월요일 진행되는 간부회의 형식을 바꿔 행정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단초를 마련하고 나섰다.

최 군수는 18일 간부회의부터 기존의 보고 형식에서 탈피해 주요 현안문제에 심층적 논의 방식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이는 민선 8기 새롭게 도약하는 행복 장수를 열어가기 위한 시작으로 기존 월중‧주간 업무계획의 획일적 보고방식을 변경해 행정의 효율성을 증진하고 실무 위주의 군정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날 회의에는 최 군수 주재로 이종훈 부군수를 비롯한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현안사업 문제에 대한 심도 있는 회의가 이어갔다.

이날 회의에서 최훈식 군수는 “이전 보고 형식의 업무보고는 추진업무, 주요 일정 등 전 부서가 정례적‧획일적 업무보고로 현안사업 추진 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시 처리가 힘든 부분이 있다”며 “주요 현안사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부서 간 협조가 중요한 만큼 주요업무에 대한 논의를 통해 서로가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상 강조했던 것처럼 행정이 변화하고 혁신해야 장수군에 미래가 있다”며 “혁신적 행정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행복 장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수군은 이번 간부회의 형식이 변화함에 따라 협력부서 간 현안사업에 대한 업무 공유가 이뤄져 유기적 업무 네트워크가 구축돼 신속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