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8 06:1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서울촌놈의 시골나기’…전북 농촌 유학 인기 ‘짱’

당초 5가구 24명 모집 예정에 14가구 32명 신청
최종 12가구 27명으로 확정. 이에 3차 추경 예산확보 계획
학생들 주소이전 및 전학, 신청서 등 작성, 10월 1일 농촌유학 운영 시작

시골지역의 사정을 잘 모르는 ‘서울 촌놈’들의 전북 농촌 유학이 10월 1일부터 시작된다. 

전북 정읍 출신인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농촌유학 1번지 전북’을 만들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열한 이후 시작되는 이번 농촌유학 참여율은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

전북교육청은 당초 5가구 24명의 유학생을 목표로 예정인원을 잡고 예산을 산출했다. 그러나 이번 농촌 유학생 모집에는 14가구 32명이 신청했다. 서울시교육청과 전북교육청은 자체 심사를 통해 최종 농촌 유학 참여자를 12가구 27명으로 확정했다.

유학생 대상은 서울지역 초등학교 1~5학년 생이며, 유학은 오는 10월 1일부터 오는 2023년 2월 28일까지 5개월 간 진행된다. 전북지역 농촌 유학 학교는 완주(동상초, 운주초), 진안(조림초), 임실(지사초, 대리초), 순창(동산초)의 4개 시군 6개 초등학교가 협력학교로 운영된다.

농촌유학 학교 유형은 가족체류형과 유학센터형, 홈스테이형 등으로 운영된다. 전북교육청은 이달 말까지 유학생들의 주소이전 및 전학 등 신청서를 작성한 뒤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시교육청과 전북교육청은 유학생 1인당 월 80만원의 체재비를 지원하며, 전북도는 농촌학교 협력학교에 특화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올해 농촌유학 시범사업 운영 성과분석을 통해 23년부터는 1년단위로 모집하고 전라북도의 모든 지역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전북형 농촌유학의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서울 학부모가 가장 선호하는 텃밭가꾸기와 완주 열린마을농촌유학센터를 비롯한 도내 148개소 농촌체험·휴양마을, 농촌 주택 등과 연계한 농가 홈스테이형 거주시설도 제공한다.

서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이번 농촌 유학이 교육협치를 통한 도시와 농촌의 공존과 상생이라는 목표를 달성할지 관심이 주목된다.

image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