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7: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이종훈 장수부군수, 유적지 침령산성 현장 방문

이종훈 장수부군수가 지난 26일 중요 유적지 침령산성을 방문해 장수지역 역사문화 재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군은 침령산성을 장수 제2호 국가사적 지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image
이종훈 장수부군수(우측 두번째) 침령산성 현장방문               /장수군 제공

그동안 학술연구를 통해 지역의 뜻깊은 고대사를 간직한 침령산성(장수군 계남면 소재)은 원형의 대형집수시설 3개소와 30m 이상의 건물지 등을 확인했고 내부에서는 1,000점이 넘는 유물이 확인된 바 있다. 

특히 전국에서 최초로 확인된 철제도르래와 명문이 시문된 열쇠 등이 발견됐다.

이날 이종훈 부군수는 “침령산성 현장을 찾아 우리 선조의 희·노·애·락을 공감하며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느끼는 뜻깊은 계기가 됐다”면서 “이런 가치 있는 유적지를 전국적으로 알려 지역발전에 큰 보탬이 되도록 적극적인 현장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