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3:24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대통령 “디지털 강국 도약시킬 체계적 준비할 것”

광주서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초일류·초격차 기술확보”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반도체, 양자 컴퓨팅,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투자 해 초일류·초격차 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디지털을 기반으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발표한 디지털 구상과 오늘 발표한 디지털 전략을 토대로 우리나라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킬 체계적인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AI 경쟁력 강화, 데이터시장 규모 확대, 전략분야 집중 투자 등의 목표를 제시하면서 “무엇보다 디지털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은 인간의 자유를 확대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며 “지금 준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보다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봄 로봇과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활용해 국민 건강을 든든히 지킬 것”이라며 “또 클라우드 기반 병원 정보 시스템이나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활용해 국민 건강을 든든히 지키겠다. 전국 상권을 빅데이터로 정밀 분석해 소상공인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대선 공약이었던 광주 복합쇼핑몰 신설과 관련한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곳 광주는 일찌감치 인공지능 대표 도시로서 도약할 준비를 마친 곳”이라며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광주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선다고 하는데 인공지능을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적극 활용돼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에서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 세계 최고의 디지털 역량 △ 확장되는 디지털 경제 △ 포용하는 디지털 사회 △ 함께 하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 △ 혁신하는 디지털 문화 등 5대 디지털 전략이 발표됐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