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6:4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김관영 전북지사·최경식 남원시장 재산 '전국 상위권'

김관영 지사 29억원·최경식 남원시장 216억원·서거석 교육감 -11억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6·1 지선 선출직 재산등록상황 관보통해 공개

image

김관영 전북지사와 최경식 남원시장의 재산이 전국 상위권에 기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총액 기준으로 광역단체장에선 김관영 전북지사가 29억 1000만원으로 상위 5위, 기초단체장에선 최경식 남원시장이 216억원으로 상위 3위에 올랐다.

반면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부채 11억원을 신고, 교육감 중 재산이 가장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6·1 지방선거 당선자 가운데 광역자치단체장 13명, 교육감 8명, 기초단체장 148명, 광역의원 645명 등 신규 당선자 814명의 재산등록사항을 30일자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새로 선출된 공직자(이하 기초의원 제외) 814명이 신고한 평균 재산은 15억9162만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선출 공직자의 평균재산은 8억2844만원(670명)이어서, 4년 전과 비교해 약 2배로 오른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은 임기개시일인 7월 1일 기준 재산신고서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직계 존·비속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직위별 평균재산을 보면 △ 광역자치단체장 22억8400만원 △ 교육감 10억6400만원 △ 기초자치단체장 25억6800만원 △ 광역의원 13억5900만원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재산총액으로는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527억7000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임형석 전남도의원(415억3000만원), 김성수 경기도의원(271억4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광역단체장 기준 재산총액으로는 김진태 강원지사가 41억3000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40억9000만원, 김동연 경기지사 38억9000만원, 최민호 세종시장 36억3000만원, 김관영 전북지사 29억1000만원이 상위 2∼5위를 차지했다.

반대로 강기정 광주시장(6억2000만원), 오영훈 제주지사(6억6000만원), 김영환 충북지사(9억4000만원), 김태흠 충남지사(13억3000만원), 김두겸 울산시장(13억5000만원) 등이 하위 1∼5위를 기록했다.

교육감의 경우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서거석 전북교육감(-11억원), 김대중 전남교육감(-6800만원) 외에 임태희 경기교육감 47억4000만원, 하윤수 부산교육감 13억9000만원, 이정선 광주교육감 13억8000만원 등이었다.

기초단체장은 조성명 강남구청장 527억7000만원,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 226억6000만원, 최경식 남원시장 216억원, 박남서 영주시장 146억8000만원, 문헌일 구로구청장 143억원 순으로 상위 5위권에 올랐다.

정부공직자윤리위는 재산공개 3개월 이내 재산등록사항을 심사할 예정이다.

재산 누락 및 오기 여부뿐 아니라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한 경우 등을 확인해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구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