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3:20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임실
보도자료

제 9대 임실군의회 행감에서 의원들 질의 쏟아져

28일까지 10개 부서에 질타와 건의 이어져

image
위 왼쪽부터 김왕중 정일윤 김정흠 김종규 아래 장종민 양주영 정칠성 이성재 의장

제9대 임실군의회 첫 행정사무감사가 소속정당과 관계없이 경쟁적으로 진행, 집행부에 질타와 건의가 쏟아지고 있다.

28일 현재 행감은 기획감사실과 행정지원과, 재무과 등 10개 부서가 진행 중에 있으며 나머지는 내달 1일까지 펼쳐진다. 

행감특위 김왕중 위원장은 “수의계약 시 투명성과 공정성을 따져 건실한 업체인지 종합적으로 판단해 업체를 선정하라”고 지적했다.

정일윤 의원은 전북도 등에 농어촌 기본소득 실현을 건의할 것과 보조금 사업 적기정산 등 사후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정흠 의원은 “용역 추진 시 주민설명과 공청회 등 군민의견을 수렴하고 주민들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연구용역 결과를 홈페이지에 빠짐없이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종규 의원은 출렁다리 운영과 관련 민원발생에 적극 대처하고 지역인재 장학사업을 위해 전주장학숙 운영을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

장종민 의원은 관촌공공임대주택의 조속한 추진과 체육시설 집적화 및 기반시설 강화와 함께 도민체전 유치에 적극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양주영 의원은 인구감소 대책으로 젊은 공무원들의 관내 거주를 유도하고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확대를 적극 건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칠성 의원은 농업 예산비중 확대와 군립도서관 소음 문제 해결, 사선대조각공원 캠핑장 추진 불가에 따른 타지역 검토 등을 촉구했다.

이성재 의장은 “집행기관의 업무 전반에 대해 적정성과 타당성을 면밀히 점검하고 불합리 제도 개선과 올바른 정책 방향 제시로 군민의 복리증진과 군정발전을 도모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