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3:28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자체기사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글로벌 시장 에너지로 개발해야"

6일 전북도, 재경전북도민회, JB미래포럼, 전북애향본부 주최
김홍국 하림 회장 "새만금 신항 식품, 국제공항 컨벤션 허브로"

image
전북도와 재경전북도민회, JB미래포럼, 전북애향본부가 공동 주최한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이 6일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한 내빈들이 개막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지난 30년간 우리는 새만금을 대한민국이라는, 전라북도라는 내부의 시각으로 바라봤다. 닫힌 시선, 좁은 시야로 바라보며 '시장의 동력'을 도외시하는 개발을 추진했다. 이제는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 새만금을 내부가 아닌 외부의 시각,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의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 (김홍국 재경 전북도민회장)

전북과 새만금의 미래 비전을 모색하는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이 6일 전주 그랜드힐스턴에서 열렸다.

전북도와 재경 전북도민회, JB미래포럼, 전북애향본부가 공동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전북지역 단체들이 지역의 발전을 위해 집단지성의 힘을 가동하기 시작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와 김홍국 재경 전북도민회장, 윤석정 전북애향본부 총재,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이연택 전 대한체육협회장, 정운천 국회의원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국회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영상 인사말을 통해 "내년 새만금 남북도로가 완공되면 새만금 안을 가로지르는 십자형 도로가 생긴다. 새만금은 완전히 달라질 것이다. 기업들은 실질적인 투자 계획을 할 수 있을 것이고, 도민들은 새만금 안쪽에 접근하며 그 위용을 실감하게 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심포지엄이 새만금 도약을 위한 담대한 여정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mage
김홍국 하림 회장

심포지엄에 앞서 개회식에서는 김홍국 재경 전북도민회장(하림 회장)이 '동북아를 향한 2개의 창 Food & Convention Hub'를 주제로 기조 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국가가 아닌 '시장의 에너지'로 새만금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동북아의 중심이라는 지리적·공간적 강점을 극대화하고, 글로벌 수준의 규제자유·자율개발권을 보장하는 투자 환경을 조성해 글로벌 자본과 세계적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만금 신항을 식품 허브, 새만금 국제공항을 컨벤션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의 식품특화부두를 사례로 들며 "새만금 신항은 식품 전문항으로 배후부지에 식품전문단지를 조성해 동북아 최대 식품 원료(농축수산물), 식품 가공·유통·물류의 중심지로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회장은 사막의 미개발지를 북미 최대의 컨벤션 도시로 발전시킨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언급하며 "새만금 부지 내에 행사와 숙박, 쇼핑이 동일 공간에 이뤄질 수 있는 글로벌 다기능 컨벤션 허브를 조성해 동북아 경제 랜드마크로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심포지엄에서는 △새만금 농생명 글로벌 허브 정책 및 국제 컨벤션 인프라 구축 전략 △전북 국가 브랜드 전략산업과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산업 육성 △지방자치시대 도시·농촌 상생 전략 및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이후 레거시 활용 방안 등 총 3개 세션별로 좌장, 발제자, 토론자들이 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