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3-28 20:48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임실
보도자료

임실에도 얼굴없는 천사가 있다

올해 4억 5000만 원 등 3년간 12억 5000만 원 기부
"난방비와 고물가로 어려운 취약계층 지원해 달라"

임실에도 ‘얼굴없는 삼계천사’가 올해도 4억 5000만 원을 기부, 지난 3년간 12억 5000만 원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올해는 고물가와 난방비 폭탄 등으로 취약계층이 더욱 어려울 것 이라며 기부금을 늘려 전달하는 배려도 아끼지 않았다.

31일 임실군에 따르면 지난 2021년과 2022년에 4억 원씩 8억 원을 기부한 얼굴없는 천사는 ‘삼계면이 아버지 고향’이라는 메시지만 남겼다.

올해도 지난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임실군에 기부한 그는 “생전의 부모께서 어려운 이웃에 나눔을 실천하라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난방비 폭탄 등으로 물가가 상승, 어려움이 가중되는 취약계층에 골고루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기부자의 뜻에 따라 군은 관내 저소득층 1212세대를 선정, 자녀가구에는 10만 원을 상향해 2월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1명의 자녀가구에는 30만 원이 전달되고 2명 40만 원, 3명 이상은 50만 원씩 5개월간 지급되며 자녀가 없는 저소득층도 20만 원이 주어진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요즘처럼 경제가 힘들고 고물가에 난방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갈채를 보냈다. 

심민 군수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큰 돈을 보내주신 기부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기탁받은 성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실기부천사 #취약계층지원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