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0-07 19:0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장수] 내방객 급증에도 숙박.위락시설 태부족

장수지역은 논개문화 정비사업 등을 통해 재정비되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으나 숙박시설 및 위락시설이 부족해 스쳐가는 관광지역으로 그치고 있다.장수군은 논개생가지 정비사업를 비롯한 논개사당 재정비사업 등 총 109억을 투자해 왔다.그러나 이같은 사업을 추진하면서도 관광객을 위한 시설이 전무하다 시피하여 관광개들이 화장실만 들려 가는 관광지역으로 몰락하고 있는 실정이다.특히 논개문화에 관심도가 많은 일본인 관광객들은 이러한 곳에 변변한 호텔과 위락시설이 없어 대부분 남원,진주 등지로 발길을 돌려 지역주민들은 관광객들로 인한 경제적인 해택을 입지 못하고 있다.이에대해 지역주민들은 “관광객들이 머무는 관광이 되어야 음식점,유흥시설 등 부가적인 파급효과 일어나지 스쳐가는 관광은 경제적인 측면에서 별다른 도움을 줄 수 없다”고 말한다.제반시설이 충분한 장수지역은 2001년 11월초 대전-진주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고 있음을 감안하면 수년내 내방객들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주민 이모씨(58·장수읍 장수리)는 “행정 정책이 시급한 사업에 역점을 두어 역사와 문화가 살아 쉼쉬는 지역으로 변화시켜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진 모습으로 탈바꿈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한편 장수군에서는 구논개 생가지에 민간업체가 군유지를 무상임대 받아 총 사업비 20여억원을 투입 2003년까지 청소년 유스호텔를 건립할 예정이다.

  • 장수
  • 최광진
  • 2001.08.28 23:02

[장수] 시민 체육 공원 조성만 하면 끝?

군민들의 체력증진과 여가선용을 위해 마련한 체육공원시설물이 사후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어 주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장수읍 남산 체육공원은 사업비 3천1백여만원을 들여 순환 운동시설물 10여종을 갖춘 남산체육공원과 장수읍 노하숲에 3천8백여만원을 들여 체육시설물과 씨름장,롤러스케트장 등 각종 공공체육시설물을 조성했다.그러나 막대한 예산을 들여 조성한 체육공원이 오랫동안 관리가 제대로 안된채 방치되고 있다.때문에 일부 시설물과 조경이 크게 훼손되고 있어 뜻있는 주민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특히 남산체육공원은 일부 몰지각한 주민들이 논개사당에 주차장이 마련돼 있는데도 차를 공원안까지 진입하여 체육시설물이 파손되는 것은 물론 잔디가 뿌리를 내리지 못하는 등 수난을 겪고있는 실정이다.노하숲 체육공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당초 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선용을 위해 설치한 롤러스케이트장이 무용지물로 되어 버리고 씨름장 역시 사후관리가 허술해 당국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이처럼 애써 조성한 체육공원이 크게 훼손돼 제구실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데도 관계당국은 이에대한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방치하고 있어 지역 주민들로부터 불만을 사고 있는 실정이다.

  • 장수
  • 최광진
  • 2001.08.21 23:02

[장수] 무분별 광고전단 살포.. 차량운전자들 '왕짜증'

농촌지역 주차장이나 주택가 골목길에 주차한 차량에 시도 때도없이 무허가 홍보물 광고 전단지로 운전자들이 짜증을 내고 있다.최근 장수군 관내 주차장과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화연락방,사채안내서등 주로 성인을 상대로 한 각종 무허가 홍보물이 마구 뿌려지고 있다.성인 안내문은 차량 앞 윈도우 브러시나 운전석 등의 유리 틈새에 끼워지는 전단지는 대부분 명함식 전단지로 새벽이나 대낮 등 시간을 가리지 않고 마구 살포되고 있는데 요즘 들어서는 이들 무허가 광고 전단지 살포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특히 경기 악화를 반영이라도 하듯 사채업자들이 차량을 이용한 대출을 알선하겠다는 내용의 무허가 광고 전단은 정도를 넘어 너무 지나칠 정도로 무차별 뿌려지면서 많은 운전자들의 원성을 살 정도로 심각하다.이와함께 마사지걸 출장 안내를 알리는 전단지는 현란한 유혹의 문구와 선정적인 사진을 겉들여 청소년 교육에 많은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되는 심각성까지 보이고 있어 무분별하게 살포되는 무허가 광고 전단지의 폐해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 높다.밤낮을 가리지 않고 마구 뿌려지는 명함식 광고 전단지를 치우는 일도 이제는 짜증스러울 정도라는 운전지 김모씨(48)는 “초등학교 앞 주차장에 뿌려지는 마사지걸 출장 명함광고를 보고 아이들이 물어올때 곤혹스럽다”며 무차별 살포되는 무허가 전단지에 대한 시급한 단속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 장수
  • 최광진
  • 2001.08.09 23:02

[장수] 전북농촌지도자 회원대회

우리 농산물 애용선도 실천을 위한 농촌지도자 회원대회가 31일 장수읍 노하숲 공원에서 홍봉길 도연합회장을 비롯 박병국 중앙연합회장,정세균 무·진·장 지구당 위원장,유종근 전북 도지사,각시군 농촌지도자와 자매결연 경북 농촌지도자,서울 서대문구 부녀회원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최됐다.이날 행사에서 홍봉길 전북농촌지도자 회장은 대회사에서 “예로부터 충절의 고장으로 널리 알려진 장수에서 농촌지도자들을 모신것은 우리 농업이 WTO 출범이후 수입 농산물의 범람으로 우리 농산물이 설 자리를 잃어 농촌은 갈수록 어려움이 처해 있다”고 역설하고 “외국 농산물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생산비를 줄이고 고품질의 농산물 생산에 앞장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어 유종근 전북도지사는 축사에서 “영·호남의 농촌지도자와 도시소비자,농촌지도자의 모임이 매우 뜻깊은 만남”이라며 “우리 모두가 농업과 농촌을 사랑하는 마음이 하나일 때 우리 농촌의 미래는 밝아질 것이다”고 말했다.이날 대회에서는 농촌지도자회 발전을 위해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많은 도움을 준 우수회원과 유공 공무원에 대한 표창 및 감사패도 전달했다

  • 장수
  • 최광진
  • 2001.08.01 23:02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