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2:0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농구
일반기사

전주 KCC, 정규리그 우승 ‘매직 넘버 7’

라건아 23점 활약, KGC에 84대78로 승리
무릎 부상 데이비스 공백속 연승 이어가

KCC 라건아(흰색 유니폼) 선수. /사진제공=KBL
KCC 라건아(흰색 유니폼) 선수. /사진제공=KBL

이제 7경기만 이기면 된다.

전주KCC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를 ‘7’로 줄였다.

전주KCC는 지난 14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삼공사와 원정경기에서 84대78로 승리했다.

최근 무릎 부상으로 팀을 떠난 타일러 데이비스의 공백이 우려됐지만 2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두 KCC는 31승15패가 되며 2위 울산 현대모비스(28승17패)와의 승차를 2.5경기로 벌렸다.

현대모비스가 남은 9경기에서 다 이겨도 37승이 되기 때문에 KCC는 남은 8경기에서 7승을 추가하면 38승으로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KCC 라건아는 이날 23득점 19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세우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송교창도 17득점으로 몫을 다했다.

KCC는 1쿼터부터 라건아를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KCC는 2쿼터 KGC를 단 8점에 묶고 23점을 몰아쳐 KCC는 전반을 47대26, 무려 21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경기 한때 24점까지 간격을 벌려 여유로운 승리를 따내는 듯했지만 후반 KGC에 맹추격을 허용, 경기 종료 24초 전에는 79대 78로 1점 차까지 따라 잡혔다.

하지만 송교창의 3점슛과 덩크슛 등으로 맞서며 두 자릿수 리드를 지켜냈다.

마지막 4쿼터에서도 KCC는 이정현과 정창영의 3점슛이 터지면서 우위를 놓치지 않았다. 4쿼터 막바지 1점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이정현과 라건아의 자유투로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KCC 라건아(흰색 유니폼) 선수. /사진제공=KBL
KCC 라건아(흰색 유니폼) 선수. /사진제공=KBL

이제 7경기만 이기면 된다.

전주KCC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를 ‘7’로 줄였다.

전주KCC는 지난 14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삼공사와 원정경기에서 84대78로 승리했다.

최근 무릎 부상으로 팀을 떠난 타일러 데이비스의 공백이 우려됐지만 2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두 KCC는 31승15패가 되며 2위 울산 현대모비스(28승17패)와의 승차를 2.5경기로 벌렸다.

현대모비스가 남은 9경기에서 다 이겨도 37승이 되기 때문에 KCC는 남은 8경기에서 7승을 추가하면 38승으로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KCC 라건아는 이날 23득점 19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세우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송교창도 17득점으로 몫을 다했다.

KCC는 1쿼터부터 라건아를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KCC는 2쿼터 KGC를 단 8점에 묶고 23점을 몰아쳐 KCC는 전반을 47대26, 무려 21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경기 한때 24점까지 간격을 벌려 여유로운 승리를 따내는 듯했지만 후반 KGC에 맹추격을 허용, 경기 종료 24초 전에는 79대 78로 1점 차까지 따라 잡혔다.

하지만 송교창의 3점슛과 덩크슛 등으로 맞서며 두 자릿수 리드를 지켜냈다.

마지막 4쿼터에서도 KCC는 이정현과 정창영의 3점슛이 터지면서 우위를 놓치지 않았다. 4쿼터 막바지 1점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이정현과 라건아의 자유투로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