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1:0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농구
일반기사

전주 KCC, 통합 6번째 우승 멀어지나

안양 인삼공사와 챔프전 2차전 74대 77 패배
홈 1·2차전 패배, 통산 6번째 우승 ‘비상등’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KGC 설린저와 KCC 라건아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KGC 설린저와 KCC 라건아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1위팀인 전주 KCC가 챔프전에서 또 눈물을 흘렸다.

전주 KCC는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74-77로 패배했다.

이로써 안방에서 2연패를 당한 KCC는 비상이 걸렸다.

2015-2016시즌 이후 5시즌 만에 챔프전에 진출한 KCC는 이날 패배로 통산 6번째 챔프전 우승이자 3번째 통합우승 전망이 어두워졌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2차전을 모두 잡은 팀의 우승 확률이 81.8%(9/11)이기 때문이다.

초반 기세는 홈팀 KCC가 앞섰다. 팽팽하던 초반 흐름 이후 이정현의 3점포와 라건아의 골밑 공략을 앞세워 점수차를 벌렸다. 1쿼터를 7점 차 앞선 가운데 마친 KCC는 2쿼터에서도 이정현과 정창영을 앞세워 6점 차 리드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쳤다.

그러나 3쿼터 들어 KCC는 주춤했다.

인삼공사가 강력한 수비로 KCC의 실수를 유발해 만든 기회를 잇달아 득점으로 이어가 2분을 남기고 54-53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쿼터가 끝날 땐 61-57로 앞섰다.

4쿼터는 치열한 승부가 이어졌다. KGC가 달아나면 KCC가 곧장 추격하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승부가 이어졌다. 경기 막판까지 1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키던 KGC는 오세근의 골밑 득점으로 점수차를 3점차로 벌렸다. 이후 이정현의 마지막 3점슛이 림을 외면하면서 경기는 KGC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KCC는 이정현이 27점, 라건아가 21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KGC의 기세를 꺾기엔 역부족이었다.

홈 1, 2차전을 모두 패배한 KCC는 불리한 상황에서 원정 3, 4차전을 맞이하게 됐다.

두 팀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7일 오후 7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KGC 설린저와 KCC 라건아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KGC 설린저와 KCC 라건아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1위팀인 전주 KCC가 챔프전에서 또 눈물을 흘렸다.

전주 KCC는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74-77로 패배했다.

이로써 안방에서 2연패를 당한 KCC는 비상이 걸렸다.

2015-2016시즌 이후 5시즌 만에 챔프전에 진출한 KCC는 이날 패배로 통산 6번째 챔프전 우승이자 3번째 통합우승 전망이 어두워졌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2차전을 모두 잡은 팀의 우승 확률이 81.8%(9/11)이기 때문이다.

초반 기세는 홈팀 KCC가 앞섰다. 팽팽하던 초반 흐름 이후 이정현의 3점포와 라건아의 골밑 공략을 앞세워 점수차를 벌렸다. 1쿼터를 7점 차 앞선 가운데 마친 KCC는 2쿼터에서도 이정현과 정창영을 앞세워 6점 차 리드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쳤다.

그러나 3쿼터 들어 KCC는 주춤했다.

인삼공사가 강력한 수비로 KCC의 실수를 유발해 만든 기회를 잇달아 득점으로 이어가 2분을 남기고 54-53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쿼터가 끝날 땐 61-57로 앞섰다.

4쿼터는 치열한 승부가 이어졌다. KGC가 달아나면 KCC가 곧장 추격하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승부가 이어졌다. 경기 막판까지 1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키던 KGC는 오세근의 골밑 득점으로 점수차를 3점차로 벌렸다. 이후 이정현의 마지막 3점슛이 림을 외면하면서 경기는 KGC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KCC는 이정현이 27점, 라건아가 21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KGC의 기세를 꺾기엔 역부족이었다.

홈 1, 2차전을 모두 패배한 KCC는 불리한 상황에서 원정 3, 4차전을 맞이하게 됐다.

두 팀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7일 오후 7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