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3:34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발굴기사

'장애인체육 축제인데'⋯전북장애인체전 개·폐회식 취소 논란

23~25일 남원서 개최⋯주최 측 "코로나 확산 우려 때문"
일부 참가자 "명백한 장애인 차별⋯남원시 대응 아쉬워"

image
지난 4일 진행된 제59회 전북도민체전 폐회식. 사진=전북일보 DB

전북 장애인들의 축제인 전북장애인체전의 개‧폐회식이 취소되면서 장애인 차별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남원시와 전북장애인체육회 등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간 진행되는 전북장애인체전의 개막식과 폐회식, 만찬 등이 취소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유에서다. 다만, 경기는 예정대로 남원 일원에서 진행된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부 장애인 참가자들은 “명백한 장애인 차별”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2일부터 4일간 진행된 제59회 전북도민체전은 개회식과 폐회식을 모두 진행했다. ‘장애인 차별’이라는 비판을 받는 이유다.

한 시·군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이날 개‧폐회식을 위해 단체복을 다 맞춰 논 상태인데 이를 취소하면 어쩌자는 것이냐”면서 “도민체전은 진행하고 장애인체전은 하지 않는다는 행태는 장애인들을 차별하는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애인들이 코로나19에 취약하다고 하지만 주최 측인 남원시와 남원시장애인체육회, 전북장애인체육회 등이 함께 논의해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면 된다”면서 “코로나19로 3년 만에 열리는 장애인체전에서 개‧폐회식 취소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북도장애인체육회도 유감의 목소리를 냈다.

도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3년 만에 진행되는 장애인체전인 만큼 개‧폐회식을 기다려온 선수단이 불만을 내비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 “개‧폐회식이 취소되면서 축제가 반토막짜리 축제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에 대한 대책은 도민체전보다 더 철저하게 수립하고 대비하면 된다”면서 “남원시의 의견이 반영되는 부분이 큰 만큼 주최 측인 남원시의 대응이 매우 아쉽다”고 했다. 

남원시 측은 남원시장애인체육회의 건의가 있었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어쩔수 없다는 입장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번 개‧폐회식 취소는 장애인들이 아무래도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부분을 고려했다”면서도 “마침 김관영 전북도지사의 해외순방도 있어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고, 남원시장애인체육회도 이에 동의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