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9:0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태권도
보도자료

태권도원, 상징지구 체험 프로그램 개발

전통무예수련장, 태권전, 플레이원을 활용한 체험 및 관람형 콘텐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 이하 재단)이 태권도원 상징지구 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나섰다. 프로그램들은 전통수련 콘텐츠가 보강된 ‘전통무예수련장’과 ‘태권전’, 올해 개장한 ‘플레이원’ 등을 활용했다.

image

태권도원 상징지구 프로그램은 태권도원 전통무예수련장과 태권전, 플레이원, 전망대 등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하는 태권도 관련 콘텐츠 중 3곳을 선택 한 후 그룹을 나눠 순차적으로 이동하면서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재단은 태권도장을 다니는 수련생을 비롯해 태권도 비수련 청소년과 가족 등 4개 단체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가졌다. 그 결과 다수의 인원이 프로그램에 참가하더라도 장소별로 인원이 분산된 가운데 체험을 진행할 수 있어 밀집도를 낮출 수 있고, 태권도원의 상징적인 공간에서 태권도 체험을 할 수 있는 등의 장점을 확인했다.

‘전통무예수련장’에서는 수련형 콘텐츠인 ‘집중타격 수련대’, ‘연자매’, ‘소도구 근력 수련’ 등 강도 높은 옛 태권도 수련을 체험하며 재미 요소를 가미했다. 특히 조선 후기 무예 훈련 교범인 ‘무예도보통지’의 권법을 활용한 스토리텔링형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무예와 전통성을 강화했다. 

‘태권전’에서 이루어지는 태권북 체험은 태권도 동작과 전통북을 활용한  ‘퓨전형 타악 태권도’ 콘텐츠, ‘플레이원’에서는 태권도 기술과 체력을 바탕으로 2백여미터에 구성된 다양한 장애물을 극복하는 ‘기록 경쟁형 체험’ 콘텐츠를 마련했다.

이외에도, 태권도 지도자의 해설을 들으며 태권전과 일여헌을 둘러본 후  모노레일을 타고 전망대에 올라 태권도원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관람형 콘텐츠도 준비하고 있다. 

태권도원 상징지구 프로그램 시범운영에 참가한 스타태권도장(완주군)  정호준 사범은 “그동안 실내에서 수련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야외에서 다양한 형태로 태권도와 결합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어서 수련생들과 함께 매우 만족했다”며 “시범운영에 참가하지 못한 도장 수련생들과 내년에 꼭 다시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원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