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7 07:0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조수진 국민의힘 수석최고위원 "내 고향 전북, 예산확보에 더 힘쓰겠다"

광역·기초의원 당선인들과 함께 전북도의회서 감사 인사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 인연 강조 "전북에 희망 클 것"
당선인들 "건강한 의회 만들기 위해 민주당 독주 꼭 견제"

image
전북출신 조수진 국민의힘 수석최고위원(오른쪽)이 지방의회 당선자들과 함께 28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조 위원은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 함께 전북예산 확보에 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세림 기자 

전북출신 국민의힘 조수진 수석최고위원이 28일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등과 지역 예산지원 확보에 더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조 위원은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난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에 대해 감사를 전한다"며 "지금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전북예산을 챙기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북은 제가 태어나고 성장한 곳이며 국민의힘에도 전북출신 국회의원이 많다"라며 "전북을 위해 예산과 민원 해결의 창구 역할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소속으로 전북도의회와 전주·군산·익산 시의회에 입성한 이수진, 천서영, 송영자, 윤세자 당선인과 자리를 함께했다.

조 위원은 국민의힘 광역·기초의원을 소개하며 "집행부와 의회와 견제와 균형이 중요하다"며 "우리가 건전한 견제를 하고 비판할 테니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광역·기초의원 당선자들은 "건강한 지방의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민주당의 일당독주를 제동시킬 필요가 있다"며 "국민의힘 소속 의원으로써 일 잘하는 의원이 될 것을 약속한다. '혁신적인 전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특히 이날 조 위원은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의 인연을 들며 전북에 대한 지원과 희망이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는 과거 김한길 당대표 비서실장을 하던 시절부터 인연이 있다”라며 “무엇보다도 젊은 도지사가 배출이 됐기 때문에 전북에 희망도 굉장히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당선인께서 3급 정책협력관 자리에 국민의힘 출신을 배려하겠다고 한 것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서울에 올라가 최고위원 회의 등에 많이 알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운천 도당위원장은 물론 지역 연고 국회의원 등과 힘을 합쳐 전북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김관영 지사 당선인과는 취임 후 이 자리에 함께 와서 도민에게 인사를 다시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위원은 무주군을 찾아 황인홍 무주군수(무소속)와 만나 태권도사관학교 설립 등 현안을 논의했다.

image
전북출신 조수진 국민의힘 수석최고위원(오른쪽)이 지방의회 당선자들과 함께 28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조 위원은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 함께 전북예산 확보에 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세림 기자 

전북출신 국민의힘 조수진 수석최고위원이 28일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등과 지역 예산지원 확보에 더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조 위원은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난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에 대해 감사를 전한다"며 "지금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전북예산을 챙기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북은 제가 태어나고 성장한 곳이며 국민의힘에도 전북출신 국회의원이 많다"라며 "전북을 위해 예산과 민원 해결의 창구 역할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소속으로 전북도의회와 전주·군산·익산 시의회에 입성한 이수진, 천서영, 송영자, 윤세자 당선인과 자리를 함께했다.

조 위원은 국민의힘 광역·기초의원을 소개하며 "집행부와 의회와 견제와 균형이 중요하다"며 "우리가 건전한 견제를 하고 비판할 테니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광역·기초의원 당선자들은 "건강한 지방의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민주당의 일당독주를 제동시킬 필요가 있다"며 "국민의힘 소속 의원으로써 일 잘하는 의원이 될 것을 약속한다. '혁신적인 전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특히 이날 조 위원은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의 인연을 들며 전북에 대한 지원과 희망이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과는 과거 김한길 당대표 비서실장을 하던 시절부터 인연이 있다”라며 “무엇보다도 젊은 도지사가 배출이 됐기 때문에 전북에 희망도 굉장히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당선인께서 3급 정책협력관 자리에 국민의힘 출신을 배려하겠다고 한 것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서울에 올라가 최고위원 회의 등에 많이 알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운천 도당위원장은 물론 지역 연고 국회의원 등과 힘을 합쳐 전북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김관영 지사 당선인과는 취임 후 이 자리에 함께 와서 도민에게 인사를 다시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위원은 무주군을 찾아 황인홍 무주군수(무소속)와 만나 태권도사관학교 설립 등 현안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