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7 07:5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대통령 “과거사 진전 없으면 현안과 미래 논의할 수 없다는 사고 지양돼야”

1일 귀국, “한일, 과거사·미래 문제 한 테이블서 같이 풀어야”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군사안보협력 재개 원칙론에 합의”
“나토 정상들 ‘북핵에 대단히 강경한 대응 필요’ 입장 확인”

image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 “과거사와 양국 미래 문제는 모두 한테이블에서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마치고 오른 귀국길 기내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제가 정치선언한 지 딱 1년 지났다. 정치선언 할 때도 그렇게 말했고 선거 과정에서도 국민에게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며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중 관계와 관련된 질문에는 “한미일 3자회담이라든지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서 저는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이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보편적으로 추구하는 가치와 규범을 지켜야 한다는 그런 정신을 갖고 국제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지속 가능하게 발전·유지되기 위해서 반드시 지켜야 하는 공통의 가치관, 이 가치를 현실에서 실현하는 규범을 우리가 지켜야 한다. 그 규범에 기반한 질서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과정에서부터 말한 ‘글로벌 중추 국가’의 외교정책도 기본적으로 보편적인 원칙과 규범에 입각한 외교 정책을 펴겠다는 것”이라며 “그 외교 정책은 국내 문제와도 일치한다. 국내 문제를 처리하는 데 있어서의 철학이나, 외교 원칙이나 대동소이하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이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어떤 군사적인 안보협력이 다시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말했다.

 또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며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의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을 중심으로 한 ‘경제 외교’에 대해 “한국이 독자개발한 ‘APR1400’(한국형 원전)에 대한 소개책자 브로슈어를 많이 준비해 정상들에게 설명하면서 책자도 소개해줬다.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며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빠른 시일 내에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 자신있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방산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 국방을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일 낮 3박 5일간의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image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 “과거사와 양국 미래 문제는 모두 한테이블에서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마치고 오른 귀국길 기내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제가 정치선언한 지 딱 1년 지났다. 정치선언 할 때도 그렇게 말했고 선거 과정에서도 국민에게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며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중 관계와 관련된 질문에는 “한미일 3자회담이라든지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서 저는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이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보편적으로 추구하는 가치와 규범을 지켜야 한다는 그런 정신을 갖고 국제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지속 가능하게 발전·유지되기 위해서 반드시 지켜야 하는 공통의 가치관, 이 가치를 현실에서 실현하는 규범을 우리가 지켜야 한다. 그 규범에 기반한 질서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과정에서부터 말한 ‘글로벌 중추 국가’의 외교정책도 기본적으로 보편적인 원칙과 규범에 입각한 외교 정책을 펴겠다는 것”이라며 “그 외교 정책은 국내 문제와도 일치한다. 국내 문제를 처리하는 데 있어서의 철학이나, 외교 원칙이나 대동소이하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이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어떤 군사적인 안보협력이 다시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말했다.

 또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며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의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을 중심으로 한 ‘경제 외교’에 대해 “한국이 독자개발한 ‘APR1400’(한국형 원전)에 대한 소개책자 브로슈어를 많이 준비해 정상들에게 설명하면서 책자도 소개해줬다.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며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빠른 시일 내에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 자신있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방산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 국방을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일 낮 3박 5일간의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