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9:1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보도자료

KT-㈜세오, 차별화된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 나선다

과학적인 수자원 관리로 용수손실 최소화와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 사전 대응

image
KT 전남전북법인본부장 류평 상무(왼쪽)와 ㈜세오 이형각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KT 제공.

KT 전남전북법인본부가 민간 우수중소기업과 손잡고 차별화된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 나서기로 했다.

KT 전남전북법인본부(본부장 류평 상무)는 최근 ㈜세오(대표 이형각)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IoT(사물인터넷) 기반 AI(인공지능), Cloud(클라우드)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차별화된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에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양사간 협약을 통해 개발하는 'IoT 기반 AI 수자원 관리 시스템'은 현장 수위와 유량 및 기상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수집하고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사전 경보 알림 기능을 제공하고 수문제어 등 신속한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기존 물관리 자동화 시스템은 단순히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기능만 제공했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국가 물관리 일원화 정책으로 정부 물관리 조직 통합, 노후시설 정비, ICT 기술을 활용한 과학적인 수자원 관리 등 다양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마을 이장 등 비전문가가 수문을 관리해 온 농촌 마을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하천, 농업용수 및 배수시설 관리를 디지털화하고 있다. 또 야간이나 기상악화 시 현장출동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물관리 자동화 원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이번 양사간 협약으로 지능화된 수자원 관리시스템을 물관리 자동화와 정부 SOC 디지털화 사업에 접목함으로써 국내 수자원관리 수준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전남전북법인고객본부장 류평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세오의 물관리 전용 원격단말장치와 지능형 플랫폼이 KT의 IoT, Cloud 기술과 접목돼 기존의 물관리 자동화 시스템의 문제점을 보완한 인공지능 수자원 관리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수자원 낭비를 제거하고 재해를 예방하며, 첨단 기술 개발로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는 대·중소기업간 훌륭한 상생협력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image
KT 전남전북법인본부장 류평 상무(왼쪽)와 ㈜세오 이형각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KT 제공.

KT 전남전북법인본부가 민간 우수중소기업과 손잡고 차별화된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 나서기로 했다.

KT 전남전북법인본부(본부장 류평 상무)는 최근 ㈜세오(대표 이형각)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IoT(사물인터넷) 기반 AI(인공지능), Cloud(클라우드)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차별화된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에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양사간 협약을 통해 개발하는 'IoT 기반 AI 수자원 관리 시스템'은 현장 수위와 유량 및 기상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수집하고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사전 경보 알림 기능을 제공하고 수문제어 등 신속한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기존 물관리 자동화 시스템은 단순히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기능만 제공했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국가 물관리 일원화 정책으로 정부 물관리 조직 통합, 노후시설 정비, ICT 기술을 활용한 과학적인 수자원 관리 등 다양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마을 이장 등 비전문가가 수문을 관리해 온 농촌 마을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하천, 농업용수 및 배수시설 관리를 디지털화하고 있다. 또 야간이나 기상악화 시 현장출동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물관리 자동화 원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이번 양사간 협약으로 지능화된 수자원 관리시스템을 물관리 자동화와 정부 SOC 디지털화 사업에 접목함으로써 국내 수자원관리 수준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전남전북법인고객본부장 류평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세오의 물관리 전용 원격단말장치와 지능형 플랫폼이 KT의 IoT, Cloud 기술과 접목돼 기존의 물관리 자동화 시스템의 문제점을 보완한 인공지능 수자원 관리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수자원 낭비를 제거하고 재해를 예방하며, 첨단 기술 개발로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는 대·중소기업간 훌륭한 상생협력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