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7-03 11:4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전북지역 6월 제조업, 비제조업 업황 모두 하락

전북지역의 6월 제조업과 비제조업 업황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공개한 올해 6월 전북지역 기업경기실사지수 결과 지역 내 제조업 업황 BSI는 85로 전월(86) 대비 1p 하락, 7월 업황 전망 BSI는 84로 전월(85) 대비 1p 하락했다. 전국 제조업의 경우 6월 실적(83)은 전월 대비 3p 하락, 7월 전망(83)은 4p 하락했다. 전북 제조업 생산 BSI는 6월 중 실적은 97로 전월 대비 3p 하락했으며 7월 전망(98)은 전월 대비 5p 하락했다. 전북 제조업체들이 느끼는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원자재가격 상승(41.2%), 인력난, 인건비 상승(16.2%), 내수 부진(13.8%) 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전북지역 비제조업 업황 BSI는 70으로 전월(78) 대비 8p 하락, 7월 업황 전망 BSI는 71로 전월(77) 대비 6p 하락했다. 전국 비제조업의 경우 6월 실적(82)은 전월 대비 4p 하락, 7월 전망(81)은 5p 하락했다. 전북 비제조업 매출 BSI는 6월 중 실적은 82로 전월 대비 6p 하락, 7월 전망(83)은 전월 대비 4p 하락했다. 전북 비제조업체들이 느끼는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인력난, 인건비 상승(30.0%), 원자재가격 상승(19.3%), 경쟁 심화(11.1%) 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전북지역 기업경기실사지수 조사는 총 410개 업체(396개 업체 응답)가 참여해 이뤄졌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30 17:34

전북은행,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 전용 맞춤대출’ 서비스 제공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은 네이버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협업해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전북은행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 전용 맞춤대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맞춤대출’은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 개인사업자 회원을 대상으로 사업기간이 12개월 이상인 ‘JB 탄탄대로 사업자 대출’과 ‘햇살론15’ 및 ‘햇살론뱅크’로 구성돼 있다. 대출은 네이버 앱에서 대출 신청과 대출한도 및 금리 등 승인완료 후 전북은행 앱에서 계좌 개설을 포함한 대출 약정까지 비대면으로 가능하며 ‘JB 탄탄대로 사업자 대출’은 최대 5000만원 한도로 만기일시 또는 원(리)금 균등 상환 방식을 선택할 수 있고 기본 우대금리 0.2%와 제휴실적 우대금리 0.8% 최대 1.0%까지 금리 우대가 적용된다. 아울러 전북은행과 네이버 파이낸셜은 업무협약을 통해 부가서비스 부분도 강화했다. ‘JB 탄탄대로 사업자 대출’ 고객 중 상해‧사망 시 대출금을 대신 갚아주는 ‘대출 안심케어 서비스’도 1년간 무료로 서비스 한다. 전북은행 서한국 행장은 “전북은행의 상품개발 노하우와 국내 최대 빅테크 기업인 네이버의 판매채널을 결합해 맞춤대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상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30 17:33

요동치는 주식시장 전주지역 증권사 가보니

“어제는 한숨도 못 잤어요. 월요일이 한 주의 주식시장이 시작하는 날인데 오늘은 주식이 더 떨어지지 않을까 노심초사 했었죠” 27일 오전 9시께 전주 서신동의 한 증권사 지점 안. 주식시장 개장에 임박해 초로의 개인 투자자들이 로비 의자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주식 전광판을 시선을 고정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장 직후 전일 대비 16.60포인트(0.70%) 오른 2383.20을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7.70포인트(1.03%) 오른 758.00에 개장했다. 코스피 지수가 소폭 상승으로 출발하고 코스닥도 초반부터 상승세를 타자 지점 안은 모처럼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어느 한 개인투자자는 “현재 보유 중인 현금들 중에서 추가로 매수하는 게 어떻겠느냐”며 매수 시점을 저울질하는 모습도 보였다. 지난 2주 연속 국내 주식시장은 월요일 마다 주식이 급락하면서 지역 내에서도 개미(개인 투자자)들은 그야말로 혼란에 빠지며 손절하거나 성급히 투매에 나서기보다 관망하는 경향이 강했다. 국내 주식시장이 요동쳤던 이유는 수출 둔화와 원화 약세, 금리 역전에 따른 외국인 매도세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증권사 측에서도 지점을 방문하는 개인 투자자들이 급락하는 주식시장에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나머지 상담 문의도 이전보다 훨씬 늘어났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증권사 관계자는 “우량주라고 알려진 삼성전자 주식을 적금 개념으로 투자했는데 손해를 봤다고 하소연하는 고객들도 있다”며 “그런 고객들에겐 주식시장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자세히 안내하려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그동안 요동쳤던 주식시장은 이날만큼은 자이언트 스텝(Giant step,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미국의 통화 긴축 강도가 완화됨으로써 차츰 시장 공포도 누그러져 안정을 되찾는 양상으로 흘러갔다. 문제는 반짝 반등한 주식시장의 향후 전망이다. 여전히 주식시장의 개미들은 지금이라도 주식을 사야 될지 말아야 될지 고민하는 모양새다. 박태식 전북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는 “주식투자와 관련해서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마음을 경계하고 건전한 시각으로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투자할 것을 권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27 17:51

[김용식의 클릭 주식시황] 경기침체 우려로 국내증시 급락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국내증시는 급락세를 보였다. 연일 최저점을 경신했고, 이로 인해 반대매매들이 쏟아지면서 주가하락의 악재가 연이어 나타나는 모습을 보였다. 설상가상으로 달러원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외국인투자자들의 국내시장이탈이 심화되었다. 다행히 주 마지막 거래일에 기관과 연기금의 저가매수세가 들어오면서 상승이 나오며 시장의 안도감을 주었다.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74.33포인트(3.04%) 하락한 2366.60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개인투자자는 각각 1조6343억원과 9730억원 순매도했고, 기관은 2조4732억원 순매수했다. 다음달 한국은행은 13일, 미국 연준은 26~27일 금리결정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은 0.25%포인트 또는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연준이 자이언트스텝을 실행하면,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환율상승, 외국계 자금의 국내 자본시장 이탈로 나타나 수급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증시는 글로벌 시장보다 더 큰 충격을 받고 있는데 이는 경기침체 시 수출둔화 우려감과 외국계 자금유출 지속, 개인투자자들의 투자심리 위축으로 인한 매수주체 실종 같은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향후 주요 경제지표를 통해 경기침체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살필 가능성이 높기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어 보인다. 국내의 경우, 소비자신뢰지수를 비롯해 소매판매, 기업경기실사지수 나올 예정이다. 다음달 1일에는 지난 6월 수출입동향이 발표되는데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해 수출입 지수가 부진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고 2일에는 국내 소비자물가지수가 나올 예정이다. 앞으로도 시장은 인플레이션 압력지속과 경기침체 확대, 투심 위축 등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금처럼 금리상승 구간에 단기에 낙폭이 컸던 게임, 바이오, 2차전지 소재 기업을 중심으로 주목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 금융·증권
  • 기고
  • 2022.06.26 19:12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JB인문학 강좌 개최

“로봇이 인간의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요?’ 로봇은 현대사회에 적지 않은 변화를 몰고 올 것입니다. 향후 현대인들이 로봇과 함께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고 바라봐야하는지 깊이 있는 연구와 고민들을 서로 이야기 나눴으면 좋겠습니다”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 후원으로 운영하는 (재)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이사장 김영구)은 16일 고창여자고등학교와 전주 전일고등학교에서 올해 ‘JB인문학 강좌’를 개최했다. JB인문학 강좌는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이 지역 내 청소년들에게 학습 동기부여와 미래의 꿈 설계 및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주제로 진행하고 있다. 이날 강연은 ‘로봇 정신’의 저자이자 로봇공학자 한재권 한양대 에리카 로봇공학과 교수가 ‘노동의 새로운 정의 로봇’이란 주제로 이뤄졌다. 한재권 교수는 “인간의 자리를 로봇이 대체할수록 현대사회에 적지 않은 변화를 몰고 올 것”이라며 “현대인들이 로봇과 함께 깊이 있는 연구와 고민들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이번 강연에서 ‘로봇이 인간의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란 질문을 시작으로 ‘모라벡의 역설(Moravec’s Paradox)’을 인용해 로봇과 함께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고 바라봐야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모라벡의 역설’은 인간이 잘할 수 있는 일은 기계가 맡아서 하기 어렵고 기계가 잘할 수 있는 일은 인간이 맡아서 하기 어렵다는 이론을 말한다. 강연에서는 또 미국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의 로봇틱스 챌린지(Robotics Callenge) 도전과 로봇컵 우승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지식과 사례를 전달하며 학생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집합 인원이 해제되면서 많은 청소년들에게 좋은 강연을 선물해줄 수 있어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명강사를 초청해 학생들이 희망을 찾고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인문학 강좌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에서 지난 2017년부터 해마다 실시하고 있는 JB인문학 강좌는 지역 내 청소년들의 소통과 공감할 수 있는 전북은행의 대표적인 문화 활동 지원 사업으로 현재까지 58회에 걸쳐 53개교 2만 2556명의 학생들에게 실시됐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19 17:22

JB금융그룹, 탄소 감축 목표 SBTi 승인 획득

JB금융그룹이 세계적인 화두로 대두되고 있는 탄소 중립(Net-Zero)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나섰다. JB금융그룹(회장 김기홍)은 지난 16일 탄소 중립을 위해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과학적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로부터 탄소 감축 목표에 대한 승인을 국내 금융회사 중 두번째로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국내 금융회사 중 두번째, 국내 기업 중에서는 네번째 성과로 탄소 감축 목표에 대한 주도적인 역할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한 큰 의미가 있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UN 글로벌 콤펙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공동 설립한 국제 이니셔티브로 기업들의 과학기반 감축 수립에 대한 방법론을 제시하고 목표를 검증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JB금융그룹은 SBTi에서 요구하는 필수 범위보다 넓은 자산 범위의 금융 배출량을 측정하고 전체 포트폴리오의 약 19%를 커버하는 목표를 검증받아 탄소 중립에 앞장서는 금융기관으로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JB금융그룹은 PCAF(탄소회계금융협의체)와 SBTi에 가입 후 요구하는 방법론을 적용해 자체 및 금융 배출량의 측정을 완료했다. 또한 세부적인 이행을 위해 그룹 자체 배출량은 2035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2030년까지 67%를 감축하고 금융 배출량은 2045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2025년까지 30%를 감축할 계획을 지난 2월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JB금융그룹은 탄소 중립의 실질적인 이행을 위해 지난 5월 그룹 차원의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향후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참여하지 않으며 같은 목적의 특수목적회사(SPC) 발행 채권 및 일반 채권에 대한 인수를 전면 중단하기로 선언한 바 있다. JB금융그룹 관계자는 “탄소 중립을 위한 SBTi 승인이 기후변화에 대한 단순히 선언적인 의미에 그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선도적인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게 그룹 차원의 ESG 경영전략을 계속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19 17:22

전북은행 금융에듀테인센터 JB 플랫폼, 청소년 ‘현장체험학습 공간’ 인기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 금융에듀테인센터 JB플랫폼(PLATFORM)이 지역 내 청소년들의 현장 체험학습 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전북지역 내 초중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40여개가 넘는 기관으로부터 사전 예약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7월 단체 예약은 이미 전 회차 완료됐다. 특히 국내 최초로 디지털과 금융, 교육의 결합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새로운 금융교육을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돼 있어 각 학교 및 아동센터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지난달 2일부터 전주 기린중 현장체험학습을 시작으로 개인 및 단체들의 체험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8일에는 김제 덕암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콘텐츠 금융 체험과 금융 교구를 활용한 현장체험학습을 실시했다. 덕암중 1학년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날 체험은 JB플랫폼에서 각 미션을 통해 가상 머니를 모으고 소비하는 등 JB금융마스터로 거듭나기 위한 디지털 금융 체험과 금융감독원에서 제작한 ‘용돈탐험대 보드게임’을 병행 실시했다. 강의식 교육에서 벗어나 능동적이며 참여형 교육으로 올바른 경제가치관을 배울 수 있어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개관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지역 내 청소년들의 현장체험학습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게 돼 기쁘다”며 “미래 사회의 주인공이 될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디지털 금융 콘텐츠를 제공해 올바른 경제 가치관이 확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JB 플랫폼은 평일 2회차 진행으로 회차 당 15명(최대 30명)씩 운영된다. 대상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또는 교육부 자유학기제 및 자유학년제 학생으로 자세한 안내 및 예약은 전북은행 홈페이지와 전북은행 사회공헌부로 문의하면 된다.

  • 금융·증권
  • 김영호
  • 2022.06.08 17:25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