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4:2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기타

전북도의회, 상임위 배정 '외부용역' 철회

자체 전담팀 구성 진단키로

image
전북도의회 전경.

전북도의회가 도의 조직개편에 따른 상임위원회 배정 사무분장과 관련한 외부용역 검토 방안을 철회했다.

도의회 의장단은 최근 상임위별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후반기 의회 출범 전, 용역을 통해 집행부 부서 배정에 들어가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고물가·고금리·고환율, 쌀값 폭락 등으로 서민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불필요한 예산 낭비를 한다는 여론의 부담이 만만치 않아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외부용역 비용은 최대 20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27일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의장단은 상임위 배정 사무분장을 둘러싸고 검토중인 외부용역을 중단하기로 했다. 자체적으로 TF팀을 구성해 외부전문가 1∼2명을 참여시켜 진단키로 결정했다. 

전북도의회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조직을 진단하거나 상임위 배정을 가지고 외부용역을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내부적으로 TF전담팀을 구성해 2024년 7월 후반기 의회 출범전에 진단을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앞서 전북도의회는 의원들이 선호하는 상임위 쏠림현상이 빚어지자 비인기 상임위인 환복위에 소방본부와 도민안전실을 추가 배정하는 논의가 거론됐다. 하지만 행자위가 “소방본부 업무는 대부분 지방자치와 관련된 것들이기 때문에 다른 상임위에 배정되는 것을 불합리하다”며 반대입장을 보여 상임위간 '밥그릇싸움'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여기에 환경복지위원 전원이 사임계를 제출하겠다고 발끈하면서 지난 16일에는 상임위원회의 의사일정마저 보이콧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