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3:5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 대통령, 민주당의 외교장관 해임건의에 “어떤게 옳은지 국민이 아실 것”

출근길 질의답변…“탁월한 능력 가진 분, 국익 위해 동분서주”
‘비속어 발언 논란’ 질문엔 무응답…유감 표명에 선 긋기 분석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는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민주당이 박진 해임건의안을 상정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질문에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야당의 해임건의 추진에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거부권 행사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반면, 윤 대통령은 ‘비속어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는데 유감을 표명할 생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무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에 대해 뉴욕 현지에서 ‘바이든’을 언급한 적 없으며 ‘이 XX’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변 인사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나 유감 표명은 당장은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