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8 04:0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자질논란 이경윤 후보.. "적격이냐, 부적격이냐" 6일 결정

도의회 인사청문회서 음주운전·부동산 투기 의혹 등 불거져 논란
"부적격 의견"나올수도..일각 "전문성·경험 풍부" 적격 의견 주장

image
이경윤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후보.

"적격이냐, 부적격이냐."

자질논란에 휩싸인 이경윤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후보에 대한 적격 여부가 6일 결정된다.

전북도의회 인사청문위원회는 지난 4일 이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음주운전과 부동산 투기 의혹 등 도덕성 문제를 지적했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1차 도덕성 검증에서는 경력과 재산, 부동산, 금융거래 내용 등 사전 제출된 서류를 토대로 도덕성과 가치관에 흠결이 없는지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청문위원들은 이 후보를 둘러싼 가족 특혜 채용 의혹, 음주운전, 부동산 투기 의혹 등 도덕성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이 후보는 이런 의혹에 대해 일부 시인했다.

이날 인사청문위원 일부 의원은 이 후보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부적격 의사를 밝혀 6일 적격 또는 부적격 의견이 담긴 경과보고서 채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관영 지사는 해당 보고서 내용과 관계없이 이 후보를 임명할 수 있지만 부적격 의견이 담길 경우 임명에 부담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청문회에 참여한 한 의원은 "이 후보가 보편적 정서가 맞지 않는 도덕성을 가졌고, 지역에 대한 이해도 역시 현저히 떨어진다"고 부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 후보의 문화·예술·체육에 대한 전문성을 강조하며 '적격' 의견으로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전남 신안군이 고향인 이 후보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책보좌관과 아시아문화원 경영혁신본부장, 대통령비서실 문화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지역문화계 한 인사는 "이 후보는 문화관광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역임하며 문화·예술·체육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라며 "그간 전북 문화계 수장으로 이만한 인물은 없었다. 정책 역량만 봤을때 전북문화관광재단을 이끄는 데 손색이 없다"고 평가했다. 

한편 전북도의회 인사청문회는 2019년 도입됐으며 전북도 5개 산하기관 기관장을 대상으로 했다. 올해부터는 9개 기관으로 확대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