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2:2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자체기사

완주군체육회장 3파전

이종준-서강일-양현섭

완주군 체육회 회장 선거는 이종준(68) 현 완주군 체육회장과 서강일(59) 완주군 체육회 부회장, 양현섭(59) 전 전북도 레슬링협회장의 출마에 따라 3파전 경쟁이 됐다. 

이종준 현 회장이 재선 의지를 밝힌 가운데 서강일 부회장과 양현섭 전 회장이 잇따라 출마를 공식화 하고 나선 것.  

image
이종준 현 회장

이종준 회장(68)은 2020년 2월 치러진 초대 회장 선거에서 단독 입후보, 무투표 당선한 인물이다. 봉동 출신으로 호경레미콘을 경영한 전문기업인 출신이며, 완주군주민자치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는 등을 기반으로 회장에 당선했다. 

 

image
서강일 현 부회장

서강일 부회장은 1987년 현대자동차 입사 후 1996년 도민체전 축구선수 출전 금메달. 도민체전 축구선수감독 출전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2007년 퇴사 후 현재 ㈜세진공업. ㈜디엠, 럭키셀프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image
양현섭 대한레슬링협회 행정감사

양현섭 전 회장은 전북레슬링협회 회장, 대한레슬링협회 행정감사 등 체육계 활동과 함께 법무부 교정위원 활동 공로에 따른 국민포장 수상, 2022년 대한민국 주민자치대상 시군구 주민자치상 수상 등 사회활동을 폭넓게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