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8:57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청와대 스튜디오, 용산 이전…대통령실 “재활용 차원…다각 검토”

image
용산 대통령실 전경.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28일 기존 청와대 사랑채에 구축됐던 온라인 방송 스튜디오를 용산 청사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 “지난 정부가 이미 설치했고 시설들이 고스란히 있어 재활용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송을 할지는 다각도로 검토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스튜디오는 올해 안으로 용산 대통령실 1층에 들어서며, 기자실 옆 비서관실의 업무 공간 내부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

스튜디오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실시간 대화’에 나서는 등 도어스테핑 보완책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대변인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스튜디오 공사 등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돼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며 “대통령 실시간 대화는 검토된 사실이 없고, 스튜디오 활용 방안은 다각도로 검토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 언론에서 ‘대통령실이 소통 강화를 위한 채널을 고민 중’이며 ‘국민과의 대화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는데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스튜디오에서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 SNS 생방송 등을 진행했으며, 당시 청와대 참모진이 문재인 당시 대통령의 비공개 발언이나 일정 등을 전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통령실 #방송 스튜디오 #도어스테핑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