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0:4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자연의 색감에 현대적 감수성 더하면"...조영대 초대전

7월 3일까지 조영대 '빛-고요'전 개최
정물화 중심으로 연작, 유화 작품 전시
자연의 색감에 현대적 감수성 담아

image
조영대, 좀작살나무

"세상의 이치를 파악하기 위해서 반드시 많은 것을 봐야 하는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지금 보고 있는 것을 성실하게 마주하는 것입니다."

꽃의 화가로 알려진 조영대 작가는 주변의 자연 풍경, 꽃과 나무, 사물로 이루어진 정물을 주로 그렸다. 자연 풍경과 꽃을 담은 정물을 주로 그리는 이유는 단순하다. 바로 그의 작업실은 사방이 자연으로 뒤덮여 있기 때문이다. 사커다란 창으로 보는 자연의 색감은 조영대 작가의 작품 색감과 일치하다.

image
조영대, 정물

서학동사진미술관(대표 이일순)은 7월 3일까지 조영대 초대전 '빛-고요'를 연다.

빛의 움직임과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색감에 현대적 감수성을 담은 작품으로 가득하다. 정물화를 중심으로 '어머니의 보자기' 연작과 '꽃과 정물' 등 유화 작품을 전시 중이다.

조영대 작가는 빛, 색, 형태, 공간 등을 통해 변화하는 사물과 사물, 또 사물과 배경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에 집중했다. 작가 본인과 멀리 있고, 범접할 수 없는 거대한 것에서 영감을 얻기보다는 일상에서 그림의 소재를 찾고 영감을 얻었다. 반복해서 작업한 결과 바라보는 대상이 가진 본질에 대한 연구에 몰입할 수 있었다. 이는 지금의 조영대 작가의 작품을 만든 연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image
조영대, 정물

그의 작품은 하나같이 단순함과 고요함 속에 젖어 있다. 화려한 색감도 아니고 캔버스를 가득 채우진 않았지만 조영대 작가만의 개성과 세계가 담겨 있다. 캔버스에 많은 내용이 담겨 있진 않아도 그 안의 또 다른 충만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는 이들까지 고요하고 편안하게 만든다.

이일순 대표는 "서학동사진미술관에 전북 지역에서 좋은 작업을 펼치고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고 싶었다. 조영대 작가님은 좋은 작업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 평소에 존경하던 작가님"이라며 "작품 전시 후 보니까 작품들이 하나같이 서학동사진미술관 공간과도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학동사진미술관은 조영대 작가의 전시회뿐만 아니라 오는 19일 작가와의 대화도 진행한다. 조영대 작가가 그동안 작품에서 연구한 색, 조형, 조르조 모란디 회화와의 만남 등에 대해 전하고, 애호가들과 모여 작가의 작품세계를 알아볼 예정이다.

 

image
조영대, 좀작살나무

"세상의 이치를 파악하기 위해서 반드시 많은 것을 봐야 하는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지금 보고 있는 것을 성실하게 마주하는 것입니다."

꽃의 화가로 알려진 조영대 작가는 주변의 자연 풍경, 꽃과 나무, 사물로 이루어진 정물을 주로 그렸다. 자연 풍경과 꽃을 담은 정물을 주로 그리는 이유는 단순하다. 바로 그의 작업실은 사방이 자연으로 뒤덮여 있기 때문이다. 사커다란 창으로 보는 자연의 색감은 조영대 작가의 작품 색감과 일치하다.

image
조영대, 정물

서학동사진미술관(대표 이일순)은 7월 3일까지 조영대 초대전 '빛-고요'를 연다.

빛의 움직임과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색감에 현대적 감수성을 담은 작품으로 가득하다. 정물화를 중심으로 '어머니의 보자기' 연작과 '꽃과 정물' 등 유화 작품을 전시 중이다.

조영대 작가는 빛, 색, 형태, 공간 등을 통해 변화하는 사물과 사물, 또 사물과 배경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에 집중했다. 작가 본인과 멀리 있고, 범접할 수 없는 거대한 것에서 영감을 얻기보다는 일상에서 그림의 소재를 찾고 영감을 얻었다. 반복해서 작업한 결과 바라보는 대상이 가진 본질에 대한 연구에 몰입할 수 있었다. 이는 지금의 조영대 작가의 작품을 만든 연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image
조영대, 정물

그의 작품은 하나같이 단순함과 고요함 속에 젖어 있다. 화려한 색감도 아니고 캔버스를 가득 채우진 않았지만 조영대 작가만의 개성과 세계가 담겨 있다. 캔버스에 많은 내용이 담겨 있진 않아도 그 안의 또 다른 충만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는 이들까지 고요하고 편안하게 만든다.

이일순 대표는 "서학동사진미술관에 전북 지역에서 좋은 작업을 펼치고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고 싶었다. 조영대 작가님은 좋은 작업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 평소에 존경하던 작가님"이라며 "작품 전시 후 보니까 작품들이 하나같이 서학동사진미술관 공간과도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학동사진미술관은 조영대 작가의 전시회뿐만 아니라 오는 19일 작가와의 대화도 진행한다. 조영대 작가가 그동안 작품에서 연구한 색, 조형, 조르조 모란디 회화와의 만남 등에 대해 전하고, 애호가들과 모여 작가의 작품세계를 알아볼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