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1:5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보도자료

"新명불허전 우리가락, 신명 DNA를 깨우다!"

9월 3일까지 매주 토요일 도청 야외공연장

image
2022 우리가락 우리마당 25일 공식 포스터

전통문화마을(이사자 김진형)이 주관하는 2022 우리가락 우리마당 야외상설공연이 오는 25일부터 9월 3일까지 매주 토요일 전라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주제는 ‘新명불허전, 신명 DNA를 깨우다!’로, 전통문화예술의 진수를 보여 주는 무형문화재와 우리 지역의 특색을 잘 나타내고 있는 우수한 전통예술단체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6, 7월에는 인류의 신명이 된 조선팝스타 ‘악단광칠’을 시작으로 인류무형유산 줄타기, 전주기접놀이를 비롯해 동남풍, 아퀴, 선율모리, 소화 등 쟁쟁한 전북의 젊은 예인들이 무대를 꾸민다.

7월부터 9월까지는 출연진 공모를 통해 선정된 14개 팀의 해긴무리(기성국악인), 4팀의 도담도담(신진국악인) 등이 무대를 가득 채운다. 공모에 선정된 팀은 다양하고 역량 있는 젊은 국악인들이 다수가 참여할 예정이라 도민들의 관심도 크다.

김진형 이사장은 “전통문화예술을 사랑하고 아끼는 도민에게 우리 음악의 깊은 예술적 정서를 흠뻑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전하기 위해 역량 있는 전통예술공연 단체와 예술인들을 선정했다”며 “예향 전북의 자존심을 살린 무대를 구성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image
2022 우리가락 우리마당 25일 공식 포스터

전통문화마을(이사자 김진형)이 주관하는 2022 우리가락 우리마당 야외상설공연이 오는 25일부터 9월 3일까지 매주 토요일 전라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주제는 ‘新명불허전, 신명 DNA를 깨우다!’로, 전통문화예술의 진수를 보여 주는 무형문화재와 우리 지역의 특색을 잘 나타내고 있는 우수한 전통예술단체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6, 7월에는 인류의 신명이 된 조선팝스타 ‘악단광칠’을 시작으로 인류무형유산 줄타기, 전주기접놀이를 비롯해 동남풍, 아퀴, 선율모리, 소화 등 쟁쟁한 전북의 젊은 예인들이 무대를 꾸민다.

7월부터 9월까지는 출연진 공모를 통해 선정된 14개 팀의 해긴무리(기성국악인), 4팀의 도담도담(신진국악인) 등이 무대를 가득 채운다. 공모에 선정된 팀은 다양하고 역량 있는 젊은 국악인들이 다수가 참여할 예정이라 도민들의 관심도 크다.

김진형 이사장은 “전통문화예술을 사랑하고 아끼는 도민에게 우리 음악의 깊은 예술적 정서를 흠뻑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전하기 위해 역량 있는 전통예술공연 단체와 예술인들을 선정했다”며 “예향 전북의 자존심을 살린 무대를 구성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