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0:2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일반
발굴기사

'장문희 제자' 조혜진, 명창 박록주 전국국악대전서 대통령상 수상

장문희 명창 제자 조혜진 대통령상 수상
제22회 명창 박록주 전국 국악대전 명창부 대상
"앞으로도 계속해서 진실된 소리 하고 싶어"

image
조혜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장문희 명창의 제자 조혜진(38)이 6월 11, 12일에 열린 제22회 명창 박록주 전국국악대전에서 대통령상(명창부 대상)을 수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상한 소식은 6월 12일에 전해졌지만, 장문희 명창의 제자인 것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온전히 장문희 명창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 중 대통령상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조혜진은 15년 동안 거주지인 광주에서 연습지인 전주를 오가며 연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문희 명창은 제자 조혜진을 “소리를 사랑하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자는 38세다. 개인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절이 있었을 나이인데, 그럴 때마다 소리로 한을 풀었다. 힘들어서 소리를 포기하는 경우는 많다. 하지만 (조)혜진이는 오히려 힘든 것을 계기로 삼고 더 열심히 소리를 배운 친구”라고 말했다.

조혜진은 “아직도 공부할 것이 너무 많아 받아도 되나 싶다. 얼떨떨하다. 평소 선생님께 기쁨을 드리지 못했다. 언젠가는 큰 선물을 드리고 싶었는데, 기회가 온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진실된 소리를 하고 싶다. 앞으로 할 게 너무 많다. 선생님의 가르침에 부끄럽지 않은 제자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혜진은 전남대 국악과를 졸업했다. 나주시립국악단원을 역임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예술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제11회 무안전국승달국악대제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제16회 여수진남전국국악경연대회 판소리 명창부 국회의장상 등을 받았다.

 

image
조혜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장문희 명창의 제자 조혜진(38)이 6월 11, 12일에 열린 제22회 명창 박록주 전국국악대전에서 대통령상(명창부 대상)을 수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상한 소식은 6월 12일에 전해졌지만, 장문희 명창의 제자인 것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온전히 장문희 명창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 중 대통령상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조혜진은 15년 동안 거주지인 광주에서 연습지인 전주를 오가며 연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문희 명창은 제자 조혜진을 “소리를 사랑하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자는 38세다. 개인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절이 있었을 나이인데, 그럴 때마다 소리로 한을 풀었다. 힘들어서 소리를 포기하는 경우는 많다. 하지만 (조)혜진이는 오히려 힘든 것을 계기로 삼고 더 열심히 소리를 배운 친구”라고 말했다.

조혜진은 “아직도 공부할 것이 너무 많아 받아도 되나 싶다. 얼떨떨하다. 평소 선생님께 기쁨을 드리지 못했다. 언젠가는 큰 선물을 드리고 싶었는데, 기회가 온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진실된 소리를 하고 싶다. 앞으로 할 게 너무 많다. 선생님의 가르침에 부끄럽지 않은 제자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혜진은 전남대 국악과를 졸업했다. 나주시립국악단원을 역임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예술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제11회 무안전국승달국악대제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제16회 여수진남전국국악경연대회 판소리 명창부 국회의장상 등을 받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