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8 04:13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신구 사진가들의 만남...제15회 전주국제사진제 16일까지 개최

16일까지 전주 서학동 예술마을 일대서
전주 곳곳 전시장 7곳에서 사진 전시
중견 작가부터 신인 작가까지 '한자리'

image
최광호, Family man

"See the Space, Feel the Time.(공간을 보고 시간을 느끼다.)"

제15회 전주국제사진제(운영위원장 박승환)가 오는 16일까지 전주 서학동 예술마을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는 전주 아트갤러리, 서학아트스페이스, 서학예술마을 도서관, 서학동 예술마을 광장, 선재미술관, 전주현대미술관, 전주소설(동문사거리) 등 7곳에서 사진 물결이 일렁인다.

주제는 '공간을 보고 시간을 느끼다'로, 같은 장소에서 서로 다른 시대를 넘나들며 활동한 사진작가들이 한데 모여 자유롭게 사진 축제를 즐기자는 의미다. 신구 사진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간과 시간을 함께 보고 느낄 수 있는 토론형 사진축제로 기획했다. 다큐멘터리 감성의 중견 작가부터 실험적인 작업을 하는 통통 튀는 신인 작가들까지 볼 수 있는 자리다.

전시는 메인 전시, 특별 전시 5개로 구성돼 있다. 메인 전시의 주인공은 생명, 근원을 주제로 작업하는 최광호 작가와 청년 작가 노바울·최은주 작가다. 

image
이동근, 아리랑예술단

코너1에서는 이동근 작가, 고정남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다. 코너2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장영진, 정윤수, 조진섭, 강철행, 김선미, 김일목, 양병만, 원동일, 유혜숙, 이창희, 최홍태 작가의 작품을 대거 선보인다.

또 다른 특별전인 'Symphony OF Portraits'에서는 1996년부터 할리우드 명배우들의 초상 사진을 촬영해 온 젤롬 드 펠링기의 개인전과 그가 기획한 스트리트 포토 전시가 펼쳐진다. 영화계에서 이름만 언급해도 감동이 밀려오는 명배우 40여 명의 리얼한 얼굴 사진과 국제 사진가 100명의 대형 사진이 전시된다.

대학연합 초대전 '새파란 아이들'에서는 홍익대, 상명대, 서울예술대, 경일대, 싱가포르 대학, 미국의 레지던시에서 활동 중인 작가 30여 명의 작품이 장관을 이룬다.

박승환 운영위원장은 "20대부터 6, 70대까지 스스럼없이 이야기하고 원하는 만큼 토론하고 소통하는 등 전주에서의 소중한 시간은 우리가 예견하기 힘든 새로운 미래를 공유할 새로운 공간으로 남게 될 것"이라며 "사진인들에게 가장 즐겁고 행복하며, 다시 방문하고 싶은 사진축제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