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4:5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일반기사

작은 무대에 부는 연극 바람...한 달 동안 연극 공연

오는 30일까지 전주 아하아트홀서 연극 축제
서울, 부산, 대구, 구미, 제주 등 5개 도시 극단 연극

image
2022 작은 무대에 부는 바람 극단 사진

전주에서 전국 5개 도시(서울, 부산, 대구, 구미, 제주) 극단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연극 축제가 열린다.

소극장 활성화를 위한 연극 축제 '2022 작은 무대에 부는 바람'이 오는 30일까지 전주 아하아트홀에서 열린다.

7일부터 9일까지는 극단 에스(서울)의 <고슴도치를 입양하세요>가 무대에 오른다. 고슴도치처럼 가시를 세우고 자기 방어적인 삶을 사는 두 여인이 중고 거래를 매개로 서로의 비밀을 알게 되고, 각자의 울타리를 뚫고 나와 자신의 인생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14일부터 16일까지는 공연예술창작집단 어니언킹(부산)의 <마중>이 공연된다. 노부부가 가진 회환이 깊은 속정으로 이승과 저승을 넘나 든다. 노부부를 통해 지난 생의 과정을 들여다보며 우리네 삶이 아름다운 여정임을 믿게 되고 깨닫게 되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내용이다.

21일부터 23일까지는 한울림(대구)의 <호야 내새끼2>를 선보인다. 조금 특별하지만 전혀 특별하지 않은 이들의 이야기를 트로트 뮤직극으로 풀었다. 트로트를 좋아하는 주인공과 그를 중심으로 함께하는 간호사, 한의사, 이장님, 가족 등의 이야기를 담았다.

25, 26일 양일간은 문화창작집단 공터-다(구미)의 <아빠들의 소꿉놀이>가 열린다. 실직당한 꾸부정이 집에 가지 못하고 놀이터를 배회하다 베테랑 실직자 대머리를 만나게 된다. 둘은 동병상련의 처지를 위로하며 친구가 된다.

연극 축제는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극단 세이레(제주)의 <먼 데서 오는 여자>로 막을 내린다. 슬픔을 잊기 위해 망각으로 도피한 아내와 그런 아내 곁을 묵묵히 지키는 남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축제를 주관하는 극단 빈칸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 지역 소극장에서 좋은 연극 공연이 지속적으로 유통될 수 있는 신선한 바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티켓은 일반권과 패키지권이 있다. 이벤트로 3작품, 5작품 관람 시에는 빈칸 굿즈도 제공한다. 예약은 인터파크 티켓, 네이버 예매에서 가능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