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7:17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일반
보도자료

"나도 뮤지컬배우" 도내 청소년들 무대에 서다

image
청소년 뮤지컬단 마리첼이 지난 10월 21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첫 공연을 선보였다.

도내 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소년 뮤지컬단 마리첼의 공연이 오는 23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유튜브 채널 'SoriArts TV'를 통해 무료로 공개한다.

공연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원작인 '폰트랩가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다. 기존의 이야기는 전쟁 속에서 빚어지는 가족애의 확인과 사랑이었다면, 이번 이야기는 아버지와 아이들의 관계, 갈등, 사랑에 초첨을 맞춰 소통과 공감의 의미를 전하고자 했다.

청소년 뮤지컬단 마리첼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전북도교육청과 함께 공연예술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을 위해 기획한 청소년 뮤지컬 워크숍 '상상극장 SORI'에 참여한 학생으로 구성돼 있다.

마리첼은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뮤지컬 관련 교육을 받고 매일같이 연습했다. 완성작은 지난 10월 21일 전당 연지홀에서 선보였다. 무대 경험이 없는 일반 청소년이었지만 기본기부터 배역 선정까지 쉽지 않은 제작 환경에도 저마다 최선을 다하는 열정을 보여 줬다.

마리첼의 한 단원은 "어렸을 때부터 뮤지컬을 보며 '나도 저 무대에 서 보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히 했다. 마리첼을 통해 직접 연기자가 돼 무대에 서 보는 경험을 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 처음 해 본 경험이었지만 즐겁게 참여했던 만큼 의미 있는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청소년 뮤지컬 워크숍 '상상극장 SORI'는 K-POP 등의 영향으로 공연예술 분야에 관심 많은 학생들에게 직접 무대에 서는 경험과 관련 분야에 대한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해 도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청소년 뮤지컬단 #마리첼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