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7:1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새만금희망찾기프로젝트
자체기사

[새만금 희망 찾기 프로젝트]④새만금 테마파크, “새만금 랜드마크 ‘선택’ 아닌 ‘필수’”

김관영 지사 민선8기 핵심공약 내년도 가시화 '자신감'
글로벌 테마파크 사업, 겉치레보다 내실 중요
강원 레고랜드 사태 등 반면교사 삼아야
새만금 국내 최고 대형 테마파크 입지로 아시아권 상징 필요
랜드마크 없는 새만금 관광 활성화 '헛구호'

image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에 위치한 디즈니랜드 내 월트디즈니와 미키 동상. 사진=김윤정 기자 

2024년 새만금 국제공항 착공과 2026년 새만금 신항만 개항을 앞두고 김관영 전북지사의 핵심공약인 새만금 글로벌 테마파크 유치전의 순항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지사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내년 말 새만금 테마파크 사업을 확정짓겠다고 자신하기도 했다. 그러나 도민들이 원하는 테마파크는 단순히 간판만 단 ‘중소형 놀이공원’이 아니다. 디즈니랜드 수준의 초대형 테마파크로 새만금 발전의 전기를 마련해줄 랜드마크다. 

image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의 낮 퍼레이드. 사진=김윤정 기자 

△‘양치기 소년’ 단골메뉴 “새만금 글로벌 테마파크 유치”

새만금에 디즈니랜드 수준의 글로벌 테마파크를 유치하겠다는 계획은 김관영 전북지사가 지선 공약으로 등장시키기 전부터 있었다.

디즈니랜드급의 대규모 놀이시설 유치 계획이 처음 언급된 것은 강현욱 지사 재임 당시인 지난 2004년으로 무려 18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전북도와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더불어민주당 전신)은 2006년 새만금방조제 완공 시기에 맞춰 동진강 수역 2000만평 부지에 국제적 규모의 "복합레저·관광도시"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정부와 열린우리당도 전국 2~3곳의 레저관광형 복합도시 개발계획과 관련 새만금지구를 적지로 판단했다.

전북도와 강 전 지사는 새만금 관광도시를 방조제로 연결되는 고군산군도와 연계돼 개발하고, 이곳에 미국 디즈니랜드와 같은 대규모 레저 놀이시설과 함께 골프장, 외국인 전용 카지노, 요트장 등을 계획했다.

그러나 새만금 관광의 터닝포인트를 마련해 줄 ‘테마파크’사업은 전혀 추진되지 못했다. 현재까지도 새만금을 대표할만한 랜드마크 시설은 단 한 개도 유치하거나 조성되지 않은 상황이다.

image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위치한 '싱가포르 유니버셜 스튜디오'. 사진=김윤정 기자 

△글로벌 테마파크, 새만금 관광산업 필수조건 

김관영 전북지사가 바라보고 있는 새만금의 롤모델은 싱가포르와 두바이다. 두 곳은 자연적 한계를 극복하고, 대규모 간척사업과 랜드마크 조성을 통해 관광대국으로 발전했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새만금을 싱가포르 센토사섬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처럼 개발해 성공적인 지역 개발 모델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새만금의 개발 속도를 높이려면 새로운 성장 전략이 필요한데 기반 시설이 만들어지고 있는 새만금에 콘텐츠를 함께 집어넣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중 세계인들의 관심을 불러모을 수 있는 것은 국제적 규모의 테마파크다. 

김 지사가 언급한 센토사섬은 싱가포르 정부가 만든 ‘인공섬’으로 섬 전체가 위락레저 시설과 테마파크, 특급 리조트로 채워져 있다.

만약 새만금에 ‘코리아 디즈니랜드’ 유치가 성사된다면 테마파크+고급호텔+복합리조트+수변도시 등을 통해 새만금의 지도를 다시 그릴 수 있게 된다. 또 교통연계망을 구축하면 전주와 같은 도심지까지 낙수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국제공항 조기착공'과 '잼버리 대회' 등 새만금 핵심정책과의 연계성도 높아 차기 전북도정의 핵심 사업으로 새만금 디즈니랜드 유치가 추진될 수 있을지 도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image
호주 골드코스트 워너브라더스 무비월드 입구. 사진=김윤정 기자

△글로벌 테마파크 적지 ‘새만금’

새만금은 ‘코리아 디즈니랜드’의 적임지로서 당위성도 높다는 평가다. 디즈니랜드의 규모는 인근 아시아 도시들을 기준으로 중국 상하이 390만㎡, 일본 도쿄 51만㎡ 웬만한 도시 수준이다. 이렇게 큰 지역의 부지를 수용하기 위해선 원주민이나 땅 소유주와의 보상절차가 필요해 논란이 생길 여지가 높다. 그러나 새만금에서는 이러한 절차가 생략돼 빠른 조성이 가능하다. 

새만금은 토지 수용과 활용에 있어 타 지역 대비 복잡한 절차도 필요 없다. 유치만 결정된다면 새만금 자유경제구역과 연계한 규제 완화와 투자 인센티브 등도 고려할 수 있어 기업 입장에서도 큰 이득이다. 디즈니랜드가 조성되면 그 주변에는 테마파크와 연계한 고급호텔들이 들어서는 게 최근 추세다. 

김 지사가 말하는 테마파크 유치는 디즈니 랜드에 국한된 것만은 아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제2 에버랜드 등 브랜드는 상관없다. 그러나 새만금 관광레저용지(37.6㎢)에 걸 맞는 규모화는 필수로 무늬만 테마파크가 돼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image
워너브라더스의 상징인 벅스바니 동상. 사진=김윤정 기자  

△강원 레고랜드 같은 우 범해선 안돼

새만금 글로벌 테마파크 유치전이 급하더라도 강원 춘천 레고랜드에서 촉발된 ‘강원도 채무불이행(디폴트) 논란’과 같은 우를 범해선 안된다는 지적이다.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건설비 2050억 원에 대해 지급 보증을 섰던 강원도가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지사에서 국민의힘 김진태 지사로 바뀌자 “운영 업체 대신 돈을 갚아야 하는 사태를 막아야겠다”면서 레고랜드에 대한 회생 절차(법정관리) 신청에 나서면서 논란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5월 개장한 레고랜드의 운영 업체는 강원도 산하 강원중도개발공사(GJC)다. 일종의 기업 어음을 발행해 건설비를 충당했고, 강원도가 보증을 섰다.

하지만 정치적 판단 등이 작용하면서 지자체의 신뢰도는 떨어졌고, 강원 레고랜드는 졸속 추진이라는 혹평 속에 내부 콘텐츠의 질과 규모마저 폄훼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