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7 08:1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영화감독' 백학기 시인, 순창서 출판기념회 개최

영화감독으로 활동 중인 백학기 시인이 지난 12일 순창 군립도서관 다목적홀에서 저자 시선집 <삼류극장에서 2046>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전북문인협회 장교철 부회장의 내빈 소개와 환영사를 시작으로 신정이 순창군의회 의장, 소재호 전북예총 회장, 오은미 전북도의회 의원, 김철수 순창예총 회장의 축사 등이 이어졌다. 이어 백 시인의 영화 세계와 작품 세계를 공유하는 토크 콘서트도 진행했다. 전성진 전 전주 MBC 사장이 '영화로 만난 백학기 감독'을, 장교절 부회장이 '작품으로 만난 백학기 시인'을 주제로 사람 '백학기'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고, 영화 활동과 문단 활동 등의 추억과 작품 담론에 대해 발표했다. 백 시인은 "오늘 이 자리 출판기념회를 계기로 순창 섬진강 영화제의 성공적 개최와 순창 영화학교 진행 등으로 순창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며 "영상을 통해 순창의 문화와 예술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예술인의 참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1981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해 1985년 첫 시집 <나는 조국으로 가야겠다> 출간 이후 시, 소설, 시나리오 등 다방면으로 작품활동을 했다. 전라일보, KBS 홍보실 등에서 근무했으며, 2002년에는 배우로 데뷔하기도 했다. 현재 순창군 일대에서 영화 <이화중선>을 촬영 중이다.

  • 사람들
  • 박현우
  • 2022.08.16 16:52

부임 1년 맞은 한국에너지공단 김일수 전북지역본부장

“최근 기후위기를 맞아 탄소중립은 매우 중요한 시대적 과제입니다.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가능한 에너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부임한지 만 1년을 맞은 한국에너지공단 김일수(56) 전북지역본부장의 소회다. 한국에너지공단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에너지 수요관리를 통한 국가 에너지 효율향상, 기후변화 대응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산업육성, 에너지 복지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태양광의 메카’로 알려진 전북지역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은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역 내 태양광 발전사업소는 지난 3월 기준 2만 4940개소로 전국 대비 22.8%에 달한다. 이뿐만 아니라 가정에 설치하는 주택지원을 비롯해 건물, 지역지원, 융복합 사업 등 국비지원 사업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한국에너지공단은 기존 열사용기자재 검사, 신재생 보급설비 설치 확인 외에도 지역에너지 정책 수립, 지역 특성을 반영한 사업 발굴 지원 등 지역본부 기능을 확대해 현장과 중앙 간 가교 역할에 노력하고 있다. 김일수 본부장은 “지방자치 시대를 맞아 지역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주민, 행정, 지역과 협업해 참신하고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며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지역본부는 지자체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보급 업무와 열사용 기자재 검사 등 안전과 직결된 중요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갈수록 높아지는 청렴과 관련해 도민 눈높이에 맞춰 더욱 공정한 업무수행을 위해 직무 관계자 접촉 시 사전 신고 제도를 운영하고 직원 교육도 강화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지난해 전북지역본부는 다양한 청렴 시책 수행 등 노력을 인정받아 한국에너지공단의 12개 지역본부 중 우수한 청렴 지역본부로 선정된 바 있다. 김 본부장은 “여러 지역 중 전북에서 1년 동안 지역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전북은 마음의 고향이 됐다”며 “전북지역본부장으로 고객만족을 실현하는 지역본부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경기도 여주 출신으로 인천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91년 한국에너지공단에 입사한 이후 현장 전문가로 공단 홍보영상에도 출연한 바 있는 베테랑 기술인이다.

  • 사람들
  • 김영호
  • 2022.08.16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