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7:1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 황토현 전적 내 동학농민혁명 동상 '불멸 바람길' 제막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 숭고한 정신 계승

image
정읍 황토현 전적 내 건립된 동학농민혁명 군상.

정읍시가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추진한 동학농민혁명 동상 재건립 사업이 완료되어 지난 25일 정읍 황토현 전적(사적 제 295호)에서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녹두꽃, 다시 피다!’를 주제로 유진섭 정읍시장과 윤준병 국회의원, 이학수 정읍시장 당선인,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김수봉 정읍교육장, 김봉승 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 이사장, 동학 관련 단체, 시민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전주대학교 ‘더 싸울아비’팀의 태권도 시범 공연을 시작으로 동상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물 상영, 동상 제작 경과보고, LED 패널을 활용한 동상 제막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이어 동상 건립 유공자 시상식에서 동학농민혁명 동상 재건립 추진위원회 신영우 위원장과 모금홍보소위원회 김봉승 위원장에게 공로패, 상명새마을금고(이사장 이상만)와 소성면 재경마을 박순상 이장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시상식 후에는 가천대학교 임영선 교수의 ‘불멸, 바람길’ 작품설명이 이어졌다.

축하공연에서는 드라마 ‘궁’과 ‘아일랜드’의 OST로 유명세를 탄 밴드 ‘두번째 달’과 대한민국 최초 국악 경연 프로그램인 JTBC 풍류대장에서 TOP10에 오른 소리꾼 ‘오단해’가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시는 1987년 10월 정읍 황토현 전적에 건립된 전봉준 장군 동상 제작자 김경승 조각가에 대한 친일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2021년 9월 철거했다.

이후 전 국민의 뜻을 모아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부각할 수 있는 동상 재건립 사업을 추진하여 최종 당선작 ‘불멸, 바람길’로 새롭게 건립했다.

‘불멸, 바람길’은 고부에서 봉기를 시작으로 한 동학농민혁명군의 행렬 이미지를 부조, 투조, 환조의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군상 조각이다.

전체적인 작품 배치를 사람인(人)의 형상으로 배치했으며, 행렬의 선두에 선 전봉준 장군의 크기와 위치를 농민군과 수평적으로 배치해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특히, 갓을 벗어버린 채로 들고 가는 전봉준 장군 동상은 신분제의 차별을 없애고 불합리한 모순을 개혁하려고 하는 혁명가의 의지가 돋보인다.

동상 제작을 위한 전 국민 모금 운동에는 8개월간 635개 단체 5149명이 참여해 총 2억2570만 원이 모금됐다.

image
정읍 황토현 전적 내 건립된 동학농민혁명 군상.

정읍시가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추진한 동학농민혁명 동상 재건립 사업이 완료되어 지난 25일 정읍 황토현 전적(사적 제 295호)에서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녹두꽃, 다시 피다!’를 주제로 유진섭 정읍시장과 윤준병 국회의원, 이학수 정읍시장 당선인,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김수봉 정읍교육장, 김봉승 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 이사장, 동학 관련 단체, 시민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전주대학교 ‘더 싸울아비’팀의 태권도 시범 공연을 시작으로 동상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물 상영, 동상 제작 경과보고, LED 패널을 활용한 동상 제막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이어 동상 건립 유공자 시상식에서 동학농민혁명 동상 재건립 추진위원회 신영우 위원장과 모금홍보소위원회 김봉승 위원장에게 공로패, 상명새마을금고(이사장 이상만)와 소성면 재경마을 박순상 이장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시상식 후에는 가천대학교 임영선 교수의 ‘불멸, 바람길’ 작품설명이 이어졌다.

축하공연에서는 드라마 ‘궁’과 ‘아일랜드’의 OST로 유명세를 탄 밴드 ‘두번째 달’과 대한민국 최초 국악 경연 프로그램인 JTBC 풍류대장에서 TOP10에 오른 소리꾼 ‘오단해’가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시는 1987년 10월 정읍 황토현 전적에 건립된 전봉준 장군 동상 제작자 김경승 조각가에 대한 친일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2021년 9월 철거했다.

이후 전 국민의 뜻을 모아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부각할 수 있는 동상 재건립 사업을 추진하여 최종 당선작 ‘불멸, 바람길’로 새롭게 건립했다.

‘불멸, 바람길’은 고부에서 봉기를 시작으로 한 동학농민혁명군의 행렬 이미지를 부조, 투조, 환조의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군상 조각이다.

전체적인 작품 배치를 사람인(人)의 형상으로 배치했으며, 행렬의 선두에 선 전봉준 장군의 크기와 위치를 농민군과 수평적으로 배치해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특히, 갓을 벗어버린 채로 들고 가는 전봉준 장군 동상은 신분제의 차별을 없애고 불합리한 모순을 개혁하려고 하는 혁명가의 의지가 돋보인다.

동상 제작을 위한 전 국민 모금 운동에는 8개월간 635개 단체 5149명이 참여해 총 2억2570만 원이 모금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