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17:16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문화원, '정읍문학의 한국문학사적 위상' 학술발표회 개최

image
정읍문학의 한국문학사적 위상 학술발표회 열려. 사진제공=정읍문화원

정읍문화원(원장 김영수)이 주최하고 정읍시가 후원한 ‘정읍문학의 한국문학사적 위상’학술발표회가 지난 22일 정읍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정읍문화원에 따르면 ‘고전’에서‘현대’까지 정읍문학을 종합한 학술적 조명으로 한국문학의 기원이 정읍에서 시작되었음을 확인하고, 나아가 인문도시 정읍으로서의 위상을 높이는 기회로 만들고자 개최했다.

학술발표회는 정읍문학의 사적·갈래별 개관, 시, 소설, 고전 시가 등 4개 주제를 가지고 발표와 청중과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김화선 교수(배재대)의 사회로 첫 번째 ‘정읍 문학의 어제와 오늘’(최명표 문학평론가), 다음으로 ‘정읍출신 시인의 시 세계’(유성호 한양대 교수), ‘정읍 출신 작가의 소설 세계’(방민호 서울대 교수), ‘정읍을 배경으로 한 고전 시가의 문학교육적 가치’(한창훈 전북대 교수) 등의 순으로 발표가 있었다.    

주제발표에서 유성호 교수(한양대)는 "출향문인은 고향에 대한 지극한 회귀의식과 고향을 떠난 것에 대한 미안함을 갖고 있다며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출향문인에게 손을 내밀어 그들을 포용한 느슨한 연대를 만든다면 정읍문학이 더욱 풍요로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방민호 교수(서울대)는 "최남선, 이광수 소설 『허생전』(1923년)을 통해 일제에 대한 변절이 타당했음과 변절에 대한 죄책감을 증산교적 해원상생(解冤相生)의 논리로 풀었다"고 말했다.

김영수 정읍문화원장은 “정읍문학에 대한 학술적 조명이 시도되어 정읍 문학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살펴보고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image
정읍문학의 한국문학사적 위상 학술발표회 열려. 사진제공=정읍문화원

정읍문화원(원장 김영수)이 주최하고 정읍시가 후원한 ‘정읍문학의 한국문학사적 위상’학술발표회가 지난 22일 정읍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정읍문화원에 따르면 ‘고전’에서‘현대’까지 정읍문학을 종합한 학술적 조명으로 한국문학의 기원이 정읍에서 시작되었음을 확인하고, 나아가 인문도시 정읍으로서의 위상을 높이는 기회로 만들고자 개최했다.

학술발표회는 정읍문학의 사적·갈래별 개관, 시, 소설, 고전 시가 등 4개 주제를 가지고 발표와 청중과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김화선 교수(배재대)의 사회로 첫 번째 ‘정읍 문학의 어제와 오늘’(최명표 문학평론가), 다음으로 ‘정읍출신 시인의 시 세계’(유성호 한양대 교수), ‘정읍 출신 작가의 소설 세계’(방민호 서울대 교수), ‘정읍을 배경으로 한 고전 시가의 문학교육적 가치’(한창훈 전북대 교수) 등의 순으로 발표가 있었다.    

주제발표에서 유성호 교수(한양대)는 "출향문인은 고향에 대한 지극한 회귀의식과 고향을 떠난 것에 대한 미안함을 갖고 있다며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출향문인에게 손을 내밀어 그들을 포용한 느슨한 연대를 만든다면 정읍문학이 더욱 풍요로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방민호 교수(서울대)는 "최남선, 이광수 소설 『허생전』(1923년)을 통해 일제에 대한 변절이 타당했음과 변절에 대한 죄책감을 증산교적 해원상생(解冤相生)의 논리로 풀었다"고 말했다.

김영수 정읍문화원장은 “정읍문학에 대한 학술적 조명이 시도되어 정읍 문학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살펴보고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