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3:17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유희태, 만경강서 노르딕워킹...만경강 프로젝트 의지 다져

2주 연속 참가...9km 걸어

유희태 완주군수가 만경강 제방에 조성된 노르딕워킹 코스를 2주  연속 걸으며 제1호 공약 '만경강의 기적 프로젝트' 성공을 향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유 군수는 지난 6일 박길주 여사, 서남용 완주군의회의장 등과 함께 고산미소시장부터 봉동상장기공원까지 9km 구간 노르딕워킹 코스를 걸었다.

image
유희태 완주군수(좌)와 서남용 군의회의장(우)이 6일 만경강길에서 열린 노르딕워킹에 참여했다. /사진=완주군 

만경강길 노르딕워킹은 완주군이 지난 달 30일부터 격주 토요일(1•2회는 매주)에 실시하는 건강 프로젝트로 유 군수는 2회 연속 참여, 눈길을 끌었다. 제1회 코스는 고산 세심정부터 고산창포마을까지 9km 구간이었다. 

오전 8시부터 11시까지 이뤄진 걷기에는 ‘완주여행의 모든 것’ 블로그를 통해 사전 접수한 참가자 30명을 비롯, 완주군 행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유 군수는 이날 서남용 의장 등 참가자들과 함께 노르딕워킹을 체험하며 만경강 생태 자원, ‘만경강 기적 프로젝트’ 등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한강의 기적과 같이 완주를 부흥시키는 만경강의 기적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노르딕워킹을 스포츠관광으로 육성하고, 오는 10월 개최하는 와일드&로컬푸드축제 때 ‘와푸배 만경강 노르딕워킹대회’를 연다는 계획도 설명했다.

노르딕워킹 체험은 9월17일까지 격주 토요일에 진행되며, ‘완주여행의 모든 것’ 블로그를 통해 선착순 접수 받고 있다.

한편, 노르딕워킹은 스틱으로 땅을 밀어내듯 걷는 방법이다. 스틱을 이용하기 때문에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도 전신의 근육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유희태 완주군수가 만경강 제방에 조성된 노르딕워킹 코스를 2주  연속 걸으며 제1호 공약 '만경강의 기적 프로젝트' 성공을 향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유 군수는 지난 6일 박길주 여사, 서남용 완주군의회의장 등과 함께 고산미소시장부터 봉동상장기공원까지 9km 구간 노르딕워킹 코스를 걸었다.

image
유희태 완주군수(좌)와 서남용 군의회의장(우)이 6일 만경강길에서 열린 노르딕워킹에 참여했다. /사진=완주군 

만경강길 노르딕워킹은 완주군이 지난 달 30일부터 격주 토요일(1•2회는 매주)에 실시하는 건강 프로젝트로 유 군수는 2회 연속 참여, 눈길을 끌었다. 제1회 코스는 고산 세심정부터 고산창포마을까지 9km 구간이었다. 

오전 8시부터 11시까지 이뤄진 걷기에는 ‘완주여행의 모든 것’ 블로그를 통해 사전 접수한 참가자 30명을 비롯, 완주군 행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유 군수는 이날 서남용 의장 등 참가자들과 함께 노르딕워킹을 체험하며 만경강 생태 자원, ‘만경강 기적 프로젝트’ 등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한강의 기적과 같이 완주를 부흥시키는 만경강의 기적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노르딕워킹을 스포츠관광으로 육성하고, 오는 10월 개최하는 와일드&로컬푸드축제 때 ‘와푸배 만경강 노르딕워킹대회’를 연다는 계획도 설명했다.

노르딕워킹 체험은 9월17일까지 격주 토요일에 진행되며, ‘완주여행의 모든 것’ 블로그를 통해 선착순 접수 받고 있다.

한편, 노르딕워킹은 스틱으로 땅을 밀어내듯 걷는 방법이다. 스틱을 이용하기 때문에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도 전신의 근육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