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8 05:1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자체기사

군산 시민발전주식회사 ‘파행’···인적 쇄신 등 시민펀드 재정비 ‘시급’

설립 목적 훼손된 채 파행으로 치달아
이사 및 직원들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
금융권·업체만 배불리고 피해는 시민 ‘몫’
민선7기 핵심공약 좌초 위기... 市 불구경
“임직원 전원 사퇴하고 새롭게 출발해야”

image
군산시가 100% 출자해 설립한 시민발전㈜와 서부발전㈜이 1267억 원(99MW급)을 들여 내초도동 1.2㎢부지에 건설한 새만금 육상태양과 2구역 발전사업/사진=군산시 제공

“출자회사도 감독기관도 본연의 역할을 잊고 있다”

최근 논란에 휩싸인 시민발전주식회사는 인적 쇄신 등 재정비가 시급하고, 이의 감독기관인 군산시는 시민펀드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민발전주식회사의 파행에 따른 시민 펀드 조성 지연 등으로 금융권(공사비 대출금 약 1000억 원에 대한 이자 4.8%)과 시공업체만 배를 불리고 있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세금을 내는 시민의 ‘몫’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발전주식회사는 2020년 8월 군산시가 전액(100억 원) 출자해 에너지자립도시 군산 건설에 기여한다는 목적을 갖고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해 출범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현재 시민발전주식회사는 본연의 업무인 시민펀드 공모는커녕, 이사회는 정상 운영이 안 되는 데다 대표이사는 지방선거 개입에 휩싸이는 등 설립 목적을 훼손하며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지난달 사임한 전 대표 A씨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집중해도 모자라는 판에 지방선거 개입에 따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또한 이사들은 주요 사업계획 및 회사 운영을 위한 절차 처리 등 본연의 역할은 뒤로한 채 ‘내편 네편’ 계파를 형성해 힘겨루기만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현 사태를 수습하기보다는 여론을 악화시켜 “회사를 사유화하려 한다”는 ‘설’까지 나오고 있다. 

직원들의 업무태도도 구설에 오르고 있다.

금융·펀드 전문가로 고용된 팀장급 직원은 펀드 조성도 못 하고 보신을 위한 줄서기에만 여념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2년 계약직으로 입사한 사무직원들은 업무능력은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업무실적평가도 제대로 받지 않은 채 내년 3월 예정인 정규직 전환만 바라보고 있다.

감독기관인 군산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시는 출자기관이 길을 찾지 못하는 것은 물론 이들이 추진하는 시민펀드가 백지화할 상황에 놓였는데 감독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으며, 현 상황에 대해 시민들에게 해명이나 대책 하나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시민 김병국(58) 씨는 “민선 7기 핵심공약으로 설립된 시민발전주식회사에서 불거진 온갖 논란에 군산이 시끄럽고, 시민들의 피로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기존 방식이 틀렸다면 이를 인정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시는 100억 원이라는 예산을 들여 만든 법인에서 불거진 문제에 대한 책임이 있다”면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이사들은 일괄 사퇴하고, 시는 시민공청회 및 의견 수렴을 통해 법률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새로운 추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