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7 08:2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원희룡 "반대할 이유 없다”.. 공공기관 추가이전 급물살타나

원희룡 장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서 발언
“차질 없이 추진, 앞으로도 추가 공공기관 이전 논의”
120개 국정과제에도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반영, 기대감 상승
道, 이전기관 30~40개 선정 산업은행·한국투자공사 등 희망

image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밝히면서 그간 답보상태였던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특히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됨에 따라 전국 지자체들의 물밑 유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전북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지난 1일 원 장관은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박정하 의원(원주시 갑)이 “공공기관 이전 관련 로드맵이 있느냐”라는 질의에 “몇 가지 특정 지역에 대해서는 이전을 공약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은 단편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결론까지는 나와있지 않지만 국토교통부 입장에서는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시 갑)의 “공공기관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국정과제에도 포함이 되어 있고 이미 대통령 공약사항이나 계획에 올라와 있는 것은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원 장관의 발언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희망하는 전북에서는 긍정적인 내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120개 국정과제에서도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통한 국토 균형발전을 실현시키겠다고 피력했다.

120개 국정과제 중 116번 ‘공공기관 이전 등 지역 성장거점 육성’에 따르면 윤 정부는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추진, 새로운 균형발전 동력 창출 및 지역 특화발전 지원하겠다고 했다.

image
김관영 전북지사가 지난 7월 11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 추진을 요청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이와 관련해 전북도는 이전 가능 공공기관 135개 중 30~40개를 추려 놓은 상태다.

30~40개 중 1순위는 금융 관련 기관으로 KDB산업은행, 한국투자공사, 한국수출입은행, 농업정책보험금융원, 서민금융진흥원, 우체국금융개발원, IBK신용정보㈜, 한국증권금융㈜ 등이 있다.

그 밖에도 새만금과 연계한 에너지·바이오 관련 기관과 농촌진흥청과 연계성이 높은 농업관련 기관들도 유치 대상으로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는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금융기관 지방이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도는 아직까지 정부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은 만큼 물밑 작업 등을 통해 신속히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관영 전북지사는 지난 7월 11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대통령 공약이자 국정과제인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image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밝히면서 그간 답보상태였던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특히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됨에 따라 전국 지자체들의 물밑 유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전북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지난 1일 원 장관은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박정하 의원(원주시 갑)이 “공공기관 이전 관련 로드맵이 있느냐”라는 질의에 “몇 가지 특정 지역에 대해서는 이전을 공약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은 단편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결론까지는 나와있지 않지만 국토교통부 입장에서는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시 갑)의 “공공기관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국정과제에도 포함이 되어 있고 이미 대통령 공약사항이나 계획에 올라와 있는 것은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원 장관의 발언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희망하는 전북에서는 긍정적인 내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120개 국정과제에서도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통한 국토 균형발전을 실현시키겠다고 피력했다.

120개 국정과제 중 116번 ‘공공기관 이전 등 지역 성장거점 육성’에 따르면 윤 정부는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추진, 새로운 균형발전 동력 창출 및 지역 특화발전 지원하겠다고 했다.

image
김관영 전북지사가 지난 7월 11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 추진을 요청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이와 관련해 전북도는 이전 가능 공공기관 135개 중 30~40개를 추려 놓은 상태다.

30~40개 중 1순위는 금융 관련 기관으로 KDB산업은행, 한국투자공사, 한국수출입은행, 농업정책보험금융원, 서민금융진흥원, 우체국금융개발원, IBK신용정보㈜, 한국증권금융㈜ 등이 있다.

그 밖에도 새만금과 연계한 에너지·바이오 관련 기관과 농촌진흥청과 연계성이 높은 농업관련 기관들도 유치 대상으로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는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금융기관 지방이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도는 아직까지 정부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은 만큼 물밑 작업 등을 통해 신속히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관영 전북지사는 지난 7월 11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대통령 공약이자 국정과제인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