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7 07:3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축구

전북현대 홈에서 제주 제압, 2위 유지

전북현대가 홈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제압하면서, 올해 두번의 패배를 설욕했다. 전북은 지난 3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제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5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리그순위 2위(승점 45점)를 기록, 같은 날 강원을 2대 1로 꺾은 1위 울산현대(승점 50점)와의 격차를 그대로 유지했다. 4-1-4-1 전술을 가동한 전북은 구스타보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바로우, 강상윤, 맹성웅, 한교원이 2선에 배치됐다. 백승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박진성,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제주는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제르소, 주민규, 조성준이 공격진을 구성했고 정운, 한종무, 이창민, 안현범이 뒤를 받쳤다. 김봉수, 최영준, 김오규가 수비를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이 꼈다. 초반 분위기는 전북 쪽으로 흘렀다. 주도권을 잡고 계속해서 제주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백승호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더 슈팅을 연결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제주도 틈틈이 기회를 노렸다. 역습을 통해 전북의 수비를 공략했다.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안현범이 강력한 슈팅을 연결했고, 세컨드 볼로 흐른 상황에서 정운이 날카로운 슈팅을 연결하면서 맞불을 놨다. 양 팀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강상윤과 박진성을 빼고 김보경, 김진수를 투입해 2선과 수비에 변화를 줬다. 후반 6분 백승호가 부상으로 아웃되고 이승기가 들어갔다. 제주는 후반 12분 제르소, 한종무를 빼고 김주공과 구자철을 투입해 공격에 힘을 실었다. 전북은 한교원 대신 문신민을 선택하면서 공격에 맞불을 놨다. 전북은 18분 김문환의 킬 패스를 받은 문선민이 간결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고 팀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안겼다.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은 "무더운 날씨에도 끝까지 응원해 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지난 2주 동안 철저히 준비하며 많은 땀방울을 흘렸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결과를 승리로 가져와서 다행이다. 그동안 많이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축구
  • 백세종
  • 2022.07.31 14:21

전북현대, '후원의 집'에서 일일 점원 변신

전북현대모터스FC가 리그 휴식기를 맞아 전북지역 '후원의 집'에서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전북 최철순, 윤영선, 이범수, 박진섭은 지난 20일과 22일 '후원의 집' 일일 점원으로 변신해 가게 일손을 거들며 팬들을 만나 사인회를 진행했다. 최철순과 윤영선은 완주에 위치한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를 찾아 캐셔 업무와 푸드코트를 찾은 고객들에게 음료를 나르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팬들을 만났고, 이범수와 박진섭은 정읍에 위치한 신가네 정읍국밥 본점을 찾아 음식을 서빙하며 팬들을 만났다. '후원의 집'은 2007년도부터 연고지역 업체들과 서로 상생하기 위해 시행해 온 전북의 대표적인 지역밀착 마케팅이다. 전북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팬을 직접적으로 만날 수 없었던 지난 3년을 제외하곤 매년 선수단 방문 행사와 ACL 원정 경기 응원 등을 '후원의 집'에서 진행해왔고, '후원의 집'은 전북의 홈경기 일정을 홍보해 주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을 펼쳐왔다. 최철순과 윤영선이 방문했던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 정완철 조합장은 "우리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추후에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서로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가네 정읍국밥을 찾은 박진섭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서빙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며, "새로운 장소에서 팬들을 만나 더욱 뜻깊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 축구
  • 백세종
  • 2022.07.22 22:12

전북현대, 조지아 국가대표 토르니케 영입

전북현대모터스FC가 조지아 국가대표 공격수를 영입하며 공격력을 보강했다. 전북은 여름 이적 시장 마감일인 지난 15일 조지아 출신 토르니케 오크리아쉬빌리(Tornike Okriashvili)를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토르니케는 조지아 국가대표 출신으로 윙 포워드와 공격형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공격 자원이다. 토르니케는 조지아 국가대표팀 최고의 테크니션으로 불릴 만큼 뛰어난 발기술과 탈압박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수비 가담도 수준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은 토르니케의 합류로 최근 팀을 떠난 일류첸코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구스타보, 바로우 등과 함께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어 내길 기대하고 있다. 조지아 FC가그라에서 프로 데뷔한 토르니케는 FC마리우폴(우크라이나), FC초르노모레츠 오데사(우크라이나), KRC헹크(벨기에), 에스키셰히르스포르(튀르키예), FC 크라스노다르(러시아), APOEL(키프러스) 등을 거쳤다. 토르니케는 U19, U21 연령층 대표팀을 거친 후 2010년부터 성인 대표팀에 선발돼 총 50경기 출장 13득점을 기록했으며, 2016년에는 조지아 올해의 축구선수 상을 수상했다. 토르니케는 2019년 튀르키예에서 열렸던 대한민국 국가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에 선발 출장해 약 56분 간 뛰며, 여러 K리그 선수들과 맞대결을 펼친바 있다. 현재 울산 소속의 바코와 전북 출신 김보경, 김진수, 백승호가 이날 함께 경기를 뛰었다. 토르니케는 "하루빨리 팀에 합류해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토르니케는 비자 발급이 완료되는 대로 입국하여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 축구
  • 백세종
  • 2022.07.16 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