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7 08:1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장수군 체육 꿈나무,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서 은메달 합작

장수군 관내 학생들이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값진 메달을 수확하며 장수군 체육 꿈나무들이 빛을 발하고 있다. 지난 5월 28일부터 31일까지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린 전국소년체전에서 소프트테니스와 골프 종목에서 장수군 학생들이 은메달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소프트테니스 전북 대표로 선발된 박희열, 송민호, 서문수연, 이태연 4명의 선수는 남녀부 단체전 결승에 진출해 각각 은메달을 수상했다. 또 골프 단체전에 출전한 장수중 2학년 신범식 학생이 은메달을 차지했다. 순창군과 연합팀으로 구성된 소프트테니스 남자초등부 전북 선발팀은 30일 제주도 팀과 4강전에서 승리한 뒤 31일 경북 선발팀과 결승전에서 석패 아쉬운 은메달을 차지했다. 여자초등부 또한 30일 충청북도 팀과 4강전에서 맞붙어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으나 31일 경북선발팀에 패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또한 장수중학교 2학년 신범식 학생은 전북 선발팀으로 출전해 28일 138점, 29일 141점을 따내며 2라운드 합산 279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소프트테니스 송민호 학생은 “금메달을 따지 못해 아쉽지만 열심히 연습 훈련해 다음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골프 신범식 학생은 “첫 출전한 소년체전이라 긴장도 많이 되었는데 팀 형들과 합심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골프 스포츠를 하는 지역 학생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해 장수군을 빛내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수=이재진 기자

  • 골프
  • 이재진
  • 2022.06.07 15:36

장수골프리조트,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 개최

장수골프리조트(대표 이용규, 장수군 계남면 소재)가 5월 30일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를 개최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골프 문화가 접대, 비즈니스 중심에서 가족과 지인 중심의 생활체육으로 변화하는 변곡점에서 이를 선도하기 위해 장수골프리조트는 매년 5월 가정의 달 패밀리 골프대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직계가족 또는 부부 등 2인 1팀으로 구성 스크램블 방식으로 진행, 일반 골프대회와 차별화된 색다른 진행 방식이 가족 단위의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높은 관심을 끌었다. 스크램블 방식이란 1팀의 2인이 각각 본인의 볼로 플레이하게 되며 티 샷부터 그린 플레이까지 2인의 볼 위치 중 가장 좋은 위치에서 6인치(약 15cm) 이내에 볼을 플레이스한 후 플레이하는 경기 방식이다. 서로의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경기 방식으로 평소 기록보다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이날 대회에 총 48명, 24개 팀의 아마추어 가족 골퍼들이 참가하여 18홀 스트로크 합산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이용규 대표는 “7,194yd의 긴 전장과 넓은 페어웨이를 갖춘 18홀 대중제 골프장으로 난이도가 높지만 재미있는 코스로 아마추어 고수들에게 인기몰이하고 있다”면서 “오르막 내리막의 변화무쌍한 레이아웃(layout)과 빠른 그린스피드 등 전국 최고 수준의 난이도를 유지하는 코스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발 500m 고지에 위치해 여름에 특히 시원한 골프장으로 최근 후반 3홀에 야간 조명 시설까지 갖추어 늦은 오후부터 시원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어 골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한편 대회 성적은 늘그래팀의 이진성, 양은경 부부가 62타(-10)의 스코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양은경씨가 홀인원도 기록해 겹경사를 맞았다. 준우승은 63타(-9)를 기록한 별빛팀 한정윤, 한승수 부자, 3위는 66타(-6)를 기록한 잘치리윤차부부팀 윤종현, 차윤진 부부가 차지했다. 우승, 준우승 팀에겐 1년간 주중 그린피 할인 혜택과 3위 팀은 주중 1팀 라운드권이 주어졌다. 또 모든 참가 선수들에게 추첨을 통해 행운상과 포토제닉상, 퀴즈 이벤트로 푸짐한 상품을 제공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 골프
  • 이재진
  • 2022.06.02 15:16

‘국내 장타왕을 가린다’... 제2회 새만금 전국 장타대회 28일 개막

제2회 새만금 전국 장타대회가 새만금 홍보관 인근 국내유일 장타대회 전용 특설 경기장에서 열린다. JTV전주방송과 (주)자광, 레이캐슬 CC가 공동 주최하는 새만금 장타대회가 오는 28일 오전 9시 부안군 변산면 특설경기장에서 10시간 동안 진행된다. 대회는 스크린 골프 예선을 거쳐 선발된 전국의 아마추어 남·여 24명(남자 12명, 여자 12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새만금 장타대회 총 상금액은 1억 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로, 우승자에게는 남·여 각 20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 준우승자는 각 1000만 원씩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되며, 나머지 출전 선수 모두에게 상금이 차등 지급된다. 장타왕에 도전하는 본선 출전 선수들은 지난달 11일부터 5주 간 전국 1000여 곳의 SG골프 스크린 매장에서 열린 예선전을 통해 선발됐다. 올해 스크린 예선 도전자 수는 지난해 대회 참가자 5만8000여 명보다 1만8000여 명이 늘어났다. 스크린 예선 최고 성적은 남자 353m, 여자 285m를 기록했으며, 실제 바람의 영향을 받는 새만금 특설 경기장에서는 어떤 기록이 나올지 골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대회는 본선 진출자 12명이 현장에서 예선전을 치러 8강을 가린 뒤 토너먼트제로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예선전은 선수별로 3분 이내에서 5번의 드라이버 샷을 치고, 토너먼트부터는 1인당 2세트, 세트당 2분 이내에 4개의 티샷을 쳐 최종 순위를 가린다. 탤런트와 가수, 개그맨 등 8명의 연예인이 참여하는 연예인 장타대회와 현장 갤러리 장타대회, 골프용품 박람회, 골프공 쌓기와 도전 퍼팅왕 등 각종 부대행사와 푸짐한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경기영상은 JTV전주방송과 SBS GOLF 채널을 통해 6월말께 전국에 녹화중계될 예정이다.

  • 골프
  • 백세종
  • 2022.05.24 11:39

사상최대 이익 내고도 거리두기 해제되자 전북 골프장들 가격인상 '눈살'

전북지역 골프장들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자 너도나도 요금 인상을 하면서 골퍼들부터 눈살을 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 나가지 못하는 골퍼들이 국내로 몰리자 사상 최대 호황을 맞으며 큰 수익이 났는데 올해 들어 또 그린피 등을 인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와 골프장 이용객들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들은 코로나19 사태 전 11만원∼12만원이던 주중 그린피 요금을 지난해 말부터 인상하기 시작해 현재 14~18만 원대를 적용하고 있다. 최소 30%, 많게는 40%이상까지 올린 셈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내 대부분의 골프장들은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된 시기에 맞춰 5월 그린피 요금을 재산정해 공지했다. 특히 이미 거리두기 해제 전부터 가격을 올렸던 일부 골프장들은 성수기가 되자 카트비와 음식료 등 부대비용을 슬그머니 인상하기까지 하고 있다. 실제 도내 A 골프장은 이달부터 그린피 요금을 주중 14만원에서 15만원(오후기준)으로 올렸고, 주말요금은 18만원에 20만원으로 인상했다. 이 골프장은 지난해 한 차례 요금 인상을 단행했던 곳이지만, 이달 들어 또다시 요금을 올렸다. B골프장은 이달부터 카트비 요금을 8만원에서 9만원(4인 기준)으로 올렸다. 지난해 도내를 비롯한 전국의 골프장들은 사상 최대 호황을 맞았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가격을 올리고 있다는 점에서 골프장 이용객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266개 회원제·대중제 골프장의 지난해 합계 영업이익률은 39.7%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2019년보다 17.2%p 상승한 수치다. 연구소는 그린피와 카트비 인상, 늘어난 골프장 이용객수 등이 실적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이후 올해 5월까지 2년간 퍼블릭 그린피 인상률은 주중 29.3%, 토요일 22.0%에 달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골프 이용객 문모씨(48)는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골퍼들이 몰리면서 골프장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가격인상을 올리는 게 맞는가 싶다. 지난해 골프장들이 많은 돈을 번 것 아니냐"며 "이용객들이 코로나19가 끝나고 이용객들이 해외로 나가야 정신을 차릴듯하다. 지자체 등에서 가격인상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세종 기자

  • 골프
  • 백세종
  • 2022.05.18 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