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2:0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자체기사

전북 군산형 일자리 불안감 확산

참여기업 에디슨 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및 매각설
명신, 이집트와 의향서 체결했지만 본계약 등 지연
군산시 “사업 지연되고 있지만 예정대로 진행될 것”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 벌어지고 있는 군산형 일자리와 관련된 악재에 대한 대응이나 후속책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 해 위기감은 좀처럼 수그러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군산시와 김현철 군산형 일자리 컨설팅사업단장은 22일 전북 군산형일자리와 관련된 입장을 밝히며 일각에서 제기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우려 등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지난 2019년 출발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는 명신과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등 5개 기업이 오는 2024년까지 5171억 원을 투자해 1704명의 고용을 목표로 하는 지역 상생형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24만대의 EV SUV와 EV 버스 트럭, 화물차 등을 생산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명신과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던 중국 전기차 생산업체 바이튼 사가 경영난에 빠지면서 차질이 발생했고, 엠피에스코리아마저도 투자를 철회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참여기업인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실패 이후 유동성 자금 조달 문제와 주가조작 등에 연루되면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사업체 매각설도 나오고 상황.

이런 가운데 전북 군산형 일자리 관련 일자리 투자 및 고용, 생산 실적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시가 내놓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 투자·고용·생산 현황을 보면 지난 2020년부터 현재까지 2806억 원이 투자됐으며 고용은 466명, 생산은 1649대이다.

이는 당초 투자 2942억 원, 고용 713명, 생산 6872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참여기업들이 제품을 생산하지 못하면서 고용 등 전반적으로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같은 시선에 대해 시는 “일부 참여기업에서 차질이 발생하고 있지만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명신의 경우 현재 이집트와 전기차 개발협력 의향서를 체결한데 이어 패러데이퓨처의 위탁생산 본 계약을 맺은 상태이고 오는 11월부터 CKD형태로 250대, 내년 3000대 생산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

또한 이집트 EAMCO 마이크로버스 본계약 체결도 조율 중이며, 이와함께 대창모터스는 이달 중 군산공장 준공 및 생산 가동, 코스텍은 오는 11월 가동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여러 걱정이 나오고 있지만 명신 등 참여기업들의 수출 계약이 파기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내년에는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에디슨모터스의 경우 대표이사가 바뀐 상태고 인도네시아 수출 물량 제조도 예정돼 있다”면서 “최근 비공개 매각 진행은 사업 철수가 아닌 투자금 확보 차원의 경영 정상화 노력으로 이탈요인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시의 이런 설명에도 이 사업의 핵심기업인 명신이 (이집트 국영기업과) 체결한 투자 의향서가 본 계약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점은 여전히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따라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참여 기업들의 위기가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적극적으로 파악하고 이에 따른 대책 등이 시급히 마련돼야 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 벌어지고 있는 군산형 일자리와 관련된 악재에 대한 대응이나 후속책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 해 위기감은 좀처럼 수그러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군산시와 김현철 군산형 일자리 컨설팅사업단장은 22일 전북 군산형일자리와 관련된 입장을 밝히며 일각에서 제기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우려 등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지난 2019년 출발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는 명신과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등 5개 기업이 오는 2024년까지 5171억 원을 투자해 1704명의 고용을 목표로 하는 지역 상생형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24만대의 EV SUV와 EV 버스 트럭, 화물차 등을 생산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명신과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던 중국 전기차 생산업체 바이튼 사가 경영난에 빠지면서 차질이 발생했고, 엠피에스코리아마저도 투자를 철회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참여기업인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실패 이후 유동성 자금 조달 문제와 주가조작 등에 연루되면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사업체 매각설도 나오고 상황.

이런 가운데 전북 군산형 일자리 관련 일자리 투자 및 고용, 생산 실적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시가 내놓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 투자·고용·생산 현황을 보면 지난 2020년부터 현재까지 2806억 원이 투자됐으며 고용은 466명, 생산은 1649대이다.

이는 당초 투자 2942억 원, 고용 713명, 생산 6872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참여기업들이 제품을 생산하지 못하면서 고용 등 전반적으로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같은 시선에 대해 시는 “일부 참여기업에서 차질이 발생하고 있지만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명신의 경우 현재 이집트와 전기차 개발협력 의향서를 체결한데 이어 패러데이퓨처의 위탁생산 본 계약을 맺은 상태이고 오는 11월부터 CKD형태로 250대, 내년 3000대 생산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

또한 이집트 EAMCO 마이크로버스 본계약 체결도 조율 중이며, 이와함께 대창모터스는 이달 중 군산공장 준공 및 생산 가동, 코스텍은 오는 11월 가동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여러 걱정이 나오고 있지만 명신 등 참여기업들의 수출 계약이 파기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내년에는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에디슨모터스의 경우 대표이사가 바뀐 상태고 인도네시아 수출 물량 제조도 예정돼 있다”면서 “최근 비공개 매각 진행은 사업 철수가 아닌 투자금 확보 차원의 경영 정상화 노력으로 이탈요인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시의 이런 설명에도 이 사업의 핵심기업인 명신이 (이집트 국영기업과) 체결한 투자 의향서가 본 계약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점은 여전히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따라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참여 기업들의 위기가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적극적으로 파악하고 이에 따른 대책 등이 시급히 마련돼야 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