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6:3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자체기사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1단계 조성공사에 전북업체 지분 참여

남광토건 컨소시엄에 부강(8%), 범한(7%) 함께 정주, 삼흥, 금강이 각각 지분 5%
반면 태영건설 컨소시엄에는 도내 건설업체가 지아이 건설만 10% 지분 참가 그쳐

image

2000억 원이 넘는 대규모 새만금 관련 공사에 전북지역 업체들이 대형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에 참여할 전망이다.

24일 도내 건설업계에 따르면 새만금개발공사가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발주한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1단계 조성공사’입찰참가 자격 사전심사(PQ)에 태영건설과 남광토건이 각각 컨소시엄을 꾸려 참여했다.

추정금액 기준 2280억 원의 이 사업 시공권을 놓고 남광토건은 지분 50%로 대표사로 참여했으며 롯데건설이 20%의 지분을 가지고 참가했다.

이 가운데 전북 지역업체들은 부강(8%), 범한(7%)과 함께 정주, 삼흥, 금강이 각각 지분 5%로 남광토건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하지만 태영건설 컨소시엄에는 도내 건설업체가 지아이 건설만 10% 지분 참가에 그쳤다.

이 사업은 새만금지역 2권역 복합개발용지 내 2.73k㎡ 규모의 단지를 조성하는 공사다.

새만금개발공사는 12월 5일  군산시 새만금개발공사 본사에서 현장설명 및 설계서 열람을 진행하고 내년 3월 7일 입찰을 마감할 계획이다. 기본설계 심의일은 내년 3월 중 진행될 전망이다.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대형공사를 외지대형 건설업체가 독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새만금 관련 공사도 외지업체들의 잔치판이 되고 있다”며 “지역 업체가 새만금 관련공사에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