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2:06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 대학 RIS사업 세 번째 도전 성공할까

25일 지자체 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협약식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 3대 핵심 분야 기업 참여
내년 교육부 공모 총 2415억 선정 위해 연계·협력
교육부 RIS사업 비수도권 전역 확대 계획 밝히기도

image
지난 25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전라북도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전북지역 자치단체, 대학, 기업들이 교육부 지역혁신사업(RIS)에 세 번째 도전한다. 앞서 전북은 2020년, 2022년 공모 탈락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교육부도 RIS사업을 비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힌 만큼, 그동안 평가 과정에서 지적된 미비점을 보완해 향후 공모에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

전북도를 비롯한 5개 자치단체와 전북도교육청, 대학, 혁신기관, 기업은 지난 25일 전북도청에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전북지역협업위원회' 협약을 맺었다.

위원회는 도지사와 도교육감, 전북대 총장 등 3인을 공동위원장으로 지자체와 대학을 중심으로 지역 인재를 육성하고, 지역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구성됐다. 전북도를 비롯해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등 5개 자치단체와 전북도교육청, 전북대, 군산대, 원광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자동차융합기술원,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전북테크노파크, 전주상공회의소,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 등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위원회에는 RIS 핵심 분야인 농생명바이오, 에너지신산업, 미래수송기기 도내 기업인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 등 3개 기업이 참여해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위원회의 당면 목표는 내년 교육부 RIS사업 공모 선정이다. 이 사업은 2023년부터 2028년까지 총 2145억 원이 투입된다.

전북도는 RIS사업 선정을 통해 자치단체와 대학, 기업 등이 참여하는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하고 대학 학사구조 개편, 핵심 분야 기술개발, 인재 양성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자치단체는 행·재정적 지원, 대학은 핵심 분야 과제 발굴과 학사구조 개편 방안 수립 등을 맡는다. 혁신기관은 지역혁신과제 개발·운영을 지원한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자치단체와 교육청, 대학, 혁신기관, 기업이 긴밀히 대응해 이번에는 반드시 RIS사업에 선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와 기획재정부는 지난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고등·평생교육 재정 확충 방향'을 발표했다. 이 브리핑에는 지방대학이 인재 양성과 산업 활성화의 중심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이 담겼는데, 이 가운데 하나가 RIS사업을 비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