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0:5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시보건소, 치료제 백신없는 SFTS 감염병 주의보 발령

농작업 및 야외활동 피부 노출 최소화 당부

image
진드기 감염병 주의보 발령 홍보물 자료

정읍시보건소(소장 허성욱)가 최근 기온 상승으로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와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건강증진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라임병 등이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발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나타난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을 보유한 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환으로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으며 진드기에 물린 자리에는 검은 딱지가 생긴다.

라임병은 진드기 노출 후 약 1~3주 후 물린 부위를 중심으로 원심성으로 퍼져가는 특징적인 유주성 홍반이 나타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 시 긴바지와 긴팔을 입고 장화와 모자를 착용하는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 입고, 야외활동이나 농작업 후에는 옷을 반드시 세탁하고 즉시 목욕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야외활동 시에는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고, 휴식 시에는 돗자리나 농작업용 방석을 사용하거나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어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며 “야외활동 후 두통, 오한, 구토, 근육통 등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진드기 감염병 주의보 발령 홍보물 자료

정읍시보건소(소장 허성욱)가 최근 기온 상승으로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와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건강증진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라임병 등이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발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나타난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을 보유한 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환으로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으며 진드기에 물린 자리에는 검은 딱지가 생긴다.

라임병은 진드기 노출 후 약 1~3주 후 물린 부위를 중심으로 원심성으로 퍼져가는 특징적인 유주성 홍반이 나타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 시 긴바지와 긴팔을 입고 장화와 모자를 착용하는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 입고, 야외활동이나 농작업 후에는 옷을 반드시 세탁하고 즉시 목욕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야외활동 시에는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고, 휴식 시에는 돗자리나 농작업용 방석을 사용하거나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어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며 “야외활동 후 두통, 오한, 구토, 근육통 등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